펜스 美 부통령 "한국 공중보건 수준 높아"
호주 “中·이란은 입국 금지…한국은 달라"
독일 슈피겔 "韓, 코로나19 동선알림·경고 상세"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 폭스뉴스 공식유튜브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 폭스뉴스 공식유튜브

한국 정부와 민간의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대처를 놓고 미국 호주 독일 등에서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미국과 호주 당국은 중국 등에 대해선 이미 내린 입국 금지 조치를 한국에 적용하고 있지 않는 이유로 한국의 코로나19 적극 대응을 들었다.

1일(현지시간)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폭스뉴스에 출연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과 이탈리아 등에 대해선 국가 차원의 여행 금지가 아니라 일부 지역에 국한한 금지 조치를 내리길 원했다고 발언했다. 미국이 입국을 아예 금지한 중국과 이란 등과는 다르다는 설명이다. 펜스 부통령은 미국 코로나19 태스크포스(TF)를 총괄하고 있다.

이날 알렉스 에이자 미 보건복지부 장관도 폭스뉴스에서 “한국과 이탈리아는 고도로 선진화된 공중보건·의료시스템을 갖추고 있다”며 “한국 등 보건당국은 투명성이 높고, 초반부터 매우 적극적인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같은날 피터 더튼 호주 내무장관도 호주A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한국엔 입국 제한을 걸지 않은 이유로 고수준 의료시스템과 정보 투명성을 들었다. 더튼 장관은 “이란보다 한국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많은데 왜 이란에만 입국 금지령을 내렸는가”라는 진행자의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 호주는 중국과 이란에서 오는 모든 외국인에 대해 입국을 전면 금지하고 있다.

더튼 장관은 “이란은 확진자 수를 누락한다는 의혹이 나오는 등 통계를 제대로 관리하지 않고 있다는 우려가 있다”며 “반면 한국은 확실히 더 발전된 의료 시스템을 갖추고 있으며, 계속 확진 사례를 공개했다”고 말했다.

해외 언론도 한국 코로나19 대응방식을 높이 평가했다. 미국 ABC뉴스는 2일 “보건 전문가들은 대규모 발병을 감지한 한국 등이 미국보다 훨씬 더 공격적으로 대응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며 “지난주 기준 한국은 코로나19 테스트를 7만건 이상 실시했다”고 보도했다.
슈피겔온라인 화면 갈무리. 연합뉴스

슈피겔온라인 화면 갈무리. 연합뉴스

앞서 독일의 유력 주간지인 슈피겔은 “한국 정부는 철저한 투명성을 갖추고 코로나19에 대처하고 있다”며 “코로나19 확진자의 동선과 접촉자 등을 상세히 파악하고, 이를 명확히 기록·공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슈피겔은 “한국은 스마트폰을 통해 매우 상세한 코로나19 상황 경고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며 “이같은 대처법이 전세계 의료진들에게 중요한 단서를 제공할 수 있다”고 썼다. 슈피겔은 한국에서 코로나19 관련 정보를 공유하기 위해 민간이 개발한 스마트폰 앱(응용프로그램) 등이 나오고 있다고도 보도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