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25일 격렬 충돌 후 곳곳에서 시신 발견
인도 뉴델리 시민권법 시위 사망자 46명으로 증가

지난달 말 인도 수도 뉴델리에서 발생한 시민권법 개정안 찬반 시위와 관련한 사망자 수가 46명으로 불어났다.

2일 NDTV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달 23일부터 뉴델리 북동부 지역에서 본격적으로 발생한 이번 시위로 1일까지 46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시위는 지난달 24∼25일에 격렬하게 발생한 뒤 잦아들었지만 이후 시위 현장 인근 곳곳에서 시신이 발견되고 있다.

NDTV는 "1일에도 고칼푸리의 수로와 바기라티 비하르 수로에서 각각 1구와 2구의 시신이 추가로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부상자 수도 200명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시위 주동자 130여명을 체포한 상태다.

이번 충돌은 시민권법 개정안을 놓고 찬성하는 힌두교도와 무슬림·대학생 중심의 반대파 간에 빚어졌다.

힌두 민족주의 성향인 여당 인도국민당(BJP)의 일부 정치인이 적극적으로 시위를 선동했고 이에 무슬림 등이 저항하면서 충돌이 커졌다.

투석전, 총격, 이슬람 사원 공격, 집단 폭행 등이 빚어졌고 당국이 강경 대응에 나서면서 지난달 26일부터는 시위 양상이 다소 누그러졌다.

이런 충돌은 지난해 12월 시민권법 개정안의 의회 통과 후 전국에서 발생한 시위가 뉴델리에서 본격화되면서 발생했다.

개정안은 파키스탄·아프가니스탄·방글라데시에서 종교적 박해를 피해 인도로 와 불법 체류 중인 힌두교도, 불교도, 기독교도 등 6개 종교 신자에게 시민권 획득의 길을 열어줬다.

이들에 대해 시민권 획득 자격 기간도 단축해줬다.

하지만 여기에 무슬림이 빠지면서 소수 집단과 대학생 등이 크게 반발했고 힌두교도들도 시민권법 찬성 시위로 맞대응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