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정부가 작년 10월 단행한 소비세 인상(8→10%)이 일본 경제의 활력을 떨어뜨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재무성이 2일 발표한 작년 4분기(10~12월) 법인기업 통계에 따르면, 금융 · 보험업을 제외한 전 산업의 이 기간 매출액은 347조8천257억엔(약 3천800조원)으로 전년 동기와 비교해 6.4% 급감했다.

재무성은 매출 감소 이유로 일본의 주요 수출 시장인 중국 경기의 부진과 함께 작년 10월 1일부터 시행한 소비세율 인상을 꼽았다.

일본 작년 4분기 산업 매출 6.4% 급감…소비세 인상 여파

  업종별로는 정보통신기계 및 수송용 기계의 부진으로 제조업 분야가 6.7% 감소했다.

비제조업 부문도 소비세 인상에 따른 갑작스러운 수요 감소로 도·소매업 영역이 위축되면서 전체적으로 6.3% 줄었다.

설비투자는 3.5% 줄어 13개 분기 만의 감소세를 기록했다.

업종별 설비투자는 스마트폰 부품을 포함하는 정보통신기계 분야에서 크게 줄어든 영향으로 제조업 분야가 9.0% 급감세로 나타났다.

일본 전 산업의 작년 4분기 경상이익은 4.6% 줄면서 3개 분기째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한편 지난달 17일 발표된 작년 4분기의 일본 실질 국내총생산(GDP, 속보치)도 소비세 인상 영향으로 전분기(7~9월) 대비 역성장(-1.6%)을 기록했다.

성장률 산정에 반영되는 개인소비가 소비세 인상 여파로 작년 4분기에 2.9% 떨어진 것이 큰 영향을 미쳤다.

또 소비세 인상 여파로 주택투자는 2.7% 줄고, 기업의 설비투자는 3.7% 감소했다.

반면에 공공투자는 1.1% 늘어나 국내 수요에서 공공 부문이 그나마 GDP 감소 폭을 줄이는 데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