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특별 독방'에 14일간 격리한 후 교도소 이송 예정

대만에서 문서위조죄로 1년 10개월의 징역형을 선고받은 후 중국으로 도피했던 수배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릴 것을 우려해 13년 만에 자진 귀국한 뒤 자수했다고 대만언론이 2일 보도했다.

'감옥보다 무서운 감염' 중국 도피 대만 수배자 자수

자유시보 등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중국 상하이(上海)에서 항공편으로 대만 북부의 쑹산(松山) 공항에 도착해 체포된 장(張)모 씨는 지난 2000년 컴퓨터회사의 엔지니어로 근무 당시 재정부 중앙신탁국(CTC)와 증권사의 사이트를 해킹해 불법 이득을 취해 기소됐다.

장씨는 2006년 1년 1개월의 형을 선고받은 후 형 집행 전 중국으로 도망가 13년간 숨어지냈다.

하지만 그는 대만 검찰과 경찰에 코로나19로 인한 중국의 상황이 너무 심각해 민심이 흉흉하고, 코로나19의 감염을 우려해 자수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감옥보다 무서운 감염' 중국 도피 대만 수배자 자수

타이베이 지검은 장씨를 타이베이 구치소에서 특별히 준비한 독방에 14일간 격리한 후 코로나19의 감염 문제가 없으면 타이베이 교도소로 이송해 형을 집행한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지난해 11월 대만 서부 장화(彰化) 지검의 수배를 피해 중국으로 도피한 60대의 젠(簡)모 씨도 코로나19의 감염을 우려해 지난달 6일 대만에 돌아와 체포됐다.

대만언론은 중국에 도피한 수배자 중 올해 1월에 130명, 2월에 74명 등 200여명이 대만에 돌아왔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