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 확산 여파로 중국을 중심으로 한 아시아권 기업의 자금 조달에 비상등이 들어왔다.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2일 금융정보업체 '딜로직' 자료를 인용해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전 세계 회사채 발행액은 올 들어 2월 27일까지 3천640억 달러(약 438조원)로 작년 동기와 비교해 6% 감소했다.

이런 상황에서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기업의 발행액은 34% 급감한 594억 달러에 그쳐 감소폭이 한층 두드러졌다.

아시아 전체로도 30%가량 줄었다.

코로나로 중국기업 자금조달 급제동…"세계경제 위험 요인"

중국 기업의 경우 외국인 투자자가 주로 매입하는 미국 달러 및 유로화 등 외화 표시 채권 발행이 극도의 침체 양상을 보이고 있다.

올 2월 외화표시 채권 발행에 나선 중국 기업은 반도체 수탁업체인 SMIC(中芯國際) 등 2곳뿐으로, 작년 동기(8건)보다 크게 줄었다.

중국 국내 투자자들을 주로 겨냥한 위안화 표시 채권 발행액도 올 1~2월에 작년 동기보다 30% 이상 감소했다.

중국 기업의 자금 조달 창구인 홍콩거래소의 신규 상장도 급감하고 있다.

올 2월 홍콩거래소에 신규 상장된 업체는 2곳뿐으로, 전월(25개사)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쪼그라들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기업들의 실적이 악화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투자자들의 위험 회피 성향도 강해지고 있다.

이 때문에 신용도가 낮은 기업의 회사채 가산금리는 약 1년 만의 최고 수준으로 올랐다.

닛케이는 "중국 정부는 기업자금 조달을 뒷받침하기 위해 은행에 지원을 요청하고 있다"며 코로나19 영향으로 자금시장 혼란이 장기화하면 세계 경제의 새로운 위험 요인이 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