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생성 코로나19 분석…"감염자 75%, 다른 사람 감염 안 시켜"

일본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에 걸린 사람의 75%가 다른 사람에게 감염시키지 않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그러나 환기가 나쁜 밀폐된 환경에서는 1명이 최다 12명까지 집단 감염시킨 사례가 확인됐다.

이를 근거로 일본 후생노동성(후생성)은 코로나19의 집단(클러스터) 감염이 확산하는 것을 막는 데는 닫힌 공간에 여러 사람이 모이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보고 코로나19 대응책을 추진하고 있다.

아사히신문 등에 따르면 후생성 전문가팀은 지난달 26일까지 집단 감염으로 확인된 10건을 포함해 일본 국내 감염자 110명의 농후 접촉자들을 조사했다.

그 결과 감염자의 75.5%에 해당하는 83명은 조사 시점까지 다른 사람을 감염시키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2차 감염이 확인된 27명의 절반 이상에서 감염을 확산시킨 경우는 1명에 불과했다.

일본에서 1명이 최대 12명 감염시켜…"밀집공간 피해야"

반면에 감염자 1명이 다른 2명 이상을 감염시킨 11건은 대부분이 실내에 많은 사람이 모인 밀폐된 환경에서 일어났다.

이 가운데 도쿄 하천에서 운행하는 소형 유람선 '야카타부네'(屋形船)에서 감염자 1명이 다른 12명을 감염시킨 것이 일본 내의 코로나19 최대 집단 감염 사례로 확인됐다.

야카타부네는 수십명 정도가 탑승할 수 있는 지붕이 달린 작은 유람선이다.

지난 1월 18일 도쿄의 한 개인택시조합이 야카타부네 한 척을 빌려 조합원과 가족 등 80명 규모로 개최한 선상 신년 모임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했다.

두 번째로 규모가 큰 집단 감염은 1명이 함께 헬스클럽을 이용하던 9명을 감염시킨 사례로 조사됐다.

실외 등 환기가 좋은 환경에서 2명 이상으로 감염이 확산한 사례는 2건이었고, 4명 이상으로 퍼진 경우는 없었다.

일본에서 1명이 최대 12명 감염시켜…"밀집공간 피해야"

후생성 전문가팀은 승선자 3천711명 가운데 19.0%에 해당하는 705명의 집단 감염이 발생한 크루즈 유람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는 이번에 분석 대상으로 삼지 않았다.

전문가팀은 일본 내에서 집단 감염이 일어난 야카타부네, 헬스클럽, 뷔페형 식당, 스키장 게스트하우스, 밀폐된 가설 텐트 등에서 ▲ 환기가 나쁘고 ▲사람이 빽빽이 모여 시간을 보내고 ▲불특정 다수가 접촉할 우려가 높은 곳이라는 공통점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번 분석 작업을 이끈 홋카이도대학의 니시우라 히로시 교수는 "지금까지의 분석으로는 환기가 된다고 해도 공기 흐름이 정체된 실내의 좁은 공간에 사람이 모이는 것은 위험이 있다"며 "특히 가볍더라도 감기 증상이 있는 사람은 절대로 다른 사람과 근거리에서 대화하는 것을 피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이 분석 결과를 근거로 1일 주재한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환기가 나쁘고, 사람이 밀집하는 공간은 피해 달라"고 일본 국민들에게 거듭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