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미니카 첫 확진자 나와
멕시코에서는 다섯 번째 확진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가 중남미로 확산되고 있다. 확인된 중남미 확진자는 모두 유럽 여행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남미 전체 코로나19 환자는 9명으로 늘었다.

1일(현지시간) 도미니카 보건부는 지난달 22일 입국한 62세 이탈리아 국적 남성이 코로나19 확진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남성은 무증상 상태로 입국했지만, 지난달 24일부터 발열과 기침 등의 증상을 나타내기 시작했다.

멕시코에서는 다섯 번째 확진자가 보고됐다. 남부 치아파스주의 18세 여성으로,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공부하다가 멕시코로 돌아왔다. 지난달 25일 처음 증상이 나타난 후 지금은 증상이 사라진 상태로 알려졌다.

브라질과 에콰도르에도 각각 2명, 1명의 환자가 확인됐다. 남미는 최근까지 6개 대륙 중 유일하게 코로나19 확진자가 없었다. 그러나 이탈리아를 중심으로 유럽 내 환자 발생이 가속하면서 중남미에도 확진자가 잇따르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