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루과이 15년 만에 좌파→우파 정권교체…경제성장 동력 회복 등 과제
라카예 포우 우루과이 대통령 취임…"국가 경쟁력 회복"

루이스 라카예 포우(46) 우루과이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공식 취임해 5년의 임기를 시작했다.

라카예 포우 대통령은 이날 오후 수도 몬테비데오의 의사당에서 한 취임 연설에서 "그동안 우리가 잘해 온 것은 더욱 촉진하고, 못 한 것은 바로잡겠다"고 약속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그는 또 기업 등의 생산 비용을 줄여 "국가 경쟁력을 회복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라카예 포우 대통령의 취임으로 인구 340만 명의 남미 우루과이는 15년 만에 좌파에서 우파로 정권이 교체됐다.

1990∼1995년 집권한 루이스 알베르토 라카예 전 대통령의 아들인 라카예 포우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대선 결선투표에서 중도좌파 여당 광역전선의 다니엘 마르티네스 후보를 근소한 차이로 꺾고 당선됐다.

광역전선은 2004년 좌파 정당으로는 처음으로 우루과이 정권을 잡은 후 15년간 굳건히 여당 자리를 지켰지만 경제 성장 둔화와 치안 악화 속에 변화를 원하는 여론이 높아지면서 결국 자리를 내주게 됐다.

라카예 포우 대통령의 당면 과제도 경제 성장의 동력을 회복하고, 남미에서 비교적 치안이 안정된 국가로 꼽히는 우루과이의 명성을 이어가는 것이다.

이날 그는 우루과이가 치안과 관련해 '비상 상황'을 맞았다며 "국민의 절대다수가 불안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선거 과정에서 그는 치안력 보강과 처벌 강화 등을 약속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