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엔 이탈리아서 돌아온 10대가 5번째 확진자로
도미니카도 첫 코로나19 확진자…중남미에 유럽발 감염 속출(종합)

카리브해 도미니카공화국에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1일(현지시간) 도미니카 보건부는 지난달 22일 입국한 62세 이탈리아 국적 남성이 코로나19 확진을 받았다고 밝혔다.

보건부에 따르면 이 남성은 무증상 상태로 입국한 후 지난달 24일부터 발열과 기침 등의 증상을 나타내기 시작해 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아왔다.

현재 상태는 안정적이라고 보건부는 덧붙였다.

도미니카 당국은 기저질환이 없는 코로나 환자의 대부분은 가벼운 증상을 보인다면서 국민에게 지나친 불안감을 갖지는 말라고 당부했다고 현지 일간 디아리오리브레는 전했다.

카리브해 프랑스령 섬인 과들루프에도 이날 첫 확진자가 나왔다고 AP통신은 보도했다.

이 환자는 프랑스 확진자 집계에 포함된다.

도미니카도 첫 코로나19 확진자…중남미에 유럽발 감염 속출(종합)

멕시코에서는 다섯 번째 확진자가 보고됐다.

멕시코 남부 치아파스주의 18세 여성으로,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공부하다가 이탈리아 내 코로나19 확산으로 휴교령이 내려지자 멕시코로 돌아왔다.

지난달 25일 처음 증상이 나타난 후 지금은 증상이 사라진 상태로, 당국은 밀접 접촉자인 가족들의 상태도 관찰 중이다.

이날 추가된 확진자를 포함해 중남미 전체 코로나19 환자는 9명(과들루프 제외)으로 늘었다.

브라질과 에콰도르에도 각각 2명, 1명의 환자가 확인됐다.

남미는 최근까지 6개 대륙 중 유일하게 코로나19 확진자가 없는 청정 대륙이었으나 이탈리아를 중심으로 유럽 내 환자 발생이 가속하면서 대서양 너머 중남미에도 확진자가 잇따르고 있다.

지금까지 확인된 중남미 확진자는 모두 유럽 여행력이 있다.

멕시코와 브라질, 도미니카공화국 확진자는 모두 이탈리아에 다녀왔고, 에콰도르의 70대 여성 확진자는 스페인에서 거주하다 지난달 14일 에콰도르에 입국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