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예정된 프란치스코회 주관 '세계경제연대대회'도 11월로 연기
교황, 감기로 사순절 피정 불참…"2013년 즉위 이후 처음"(종합)

감기 증상을 겪는 프란치스코 교황이 1일(현지시간)부터 시작되는 사순절 피정(避靜)에 불참하기로 했다.

교황은 이날 바티칸 성베드로광장에서 열린 일요 삼종기도회에서 "불행하게도 감기로 인해 올해는 (사순절 피정에) 참석하지 못할 것"이라며 "나는 여기(바티칸)에서 묵상을 따를 것"이라고 밝혔다.

피정은 가톨릭 신자가 일상에서 벗어나 고요한 곳에서 묵상·성찰·기도 등 종교적 수련을 하는 것을 뜻한다.

교황이 가톨릭 신자에게 중요한 의미를 갖는 사순절 피정에 불참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로이터 통신은 "2013년 즉위 이후 처음 있는 일"이라고 보도했다.

교황은 애초 교황청 고위 관료들과 함께 로마 남동쪽 외곽에 있는 아리차(Ariccia)의 한 수도원에서 이날 오후부터 6일간 진행되는 연례 사순절 피정에 나설 예정이었다.

교황은 이날 운집한 수천 명의 신도 앞에서 행한 짧은 강론 중 여러 차례 기침하는 등 건강이 편치 않은 모습을 보였다.

교황은 지난달 27일 몸 상태가 좋지 않다는 이유로 로마 시내 유서 깊은 산조반니 인 라테라노 성당에서의 사순절 미사 집전을 취소한 이래 외부 공식 일정을 잇달아 취소·연기하고 관저로 쓰이는 '산타 마르타'에 머물러왔다.

교황, 감기로 사순절 피정 불참…"2013년 즉위 이후 처음"(종합)

교황의 비정상적인 몸 상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이탈리아를 중심으로 전 유럽으로 확산하는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신자들의 우려를 샀다.

일각에서는 교황이 코로나19 관련 질병을 앓고 있는 게 아니냐는 억측도 나오지만, 교황청 내부에선 관련성을 부인하는 분위기다.

마테오 브루니 교황청 대변인은 지난달 28일 언론 브리핑에서 "가벼운 질환 이상의 진단을 받았다는 어떠한 증거도 없다"며 세간의 억측을 부인하는 취지로 설명한 바 있다.

교황은 모국인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생활하던 20대 초반 질병으로 폐의 일부분을 절제하는 수술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로마 가톨릭 교회의 프란치스코 수도회가 이달 26∼28일 중부 아시시에서 개최할 예정이던 '세계경제연대대회'도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오는 11월로 잠정 연기됐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행사엔 전 세계 115개국 2천명의 경제학자·기업인들이 참석해 공정하고 친환경적인 대안 경제 시스템을 논의할 예정이었다.

마지막 날엔 교황의 폐막 강론도 계획돼 있었다.

주최 측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전 세계의 이탈리아행 항공 노선이 잇달아 중단되면서 참가자들의 방문이 쉽지 않은 현실적 여건을 고려했다면서 교황의 건강 상태는 이번 행사 연기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다고 강조했다.

유럽 내 코로나19 확산의 거점이 된 이탈리아는 이날 현재 전국 누적 확진자 수가 1천694명으로 중국, 한국에 이어 전 세계에서 세 번째로 많다.

사망자도 34명으로 중국, 이란에 이어 세 번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