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모국'서 낙태 합법화 찬반 논란 다시 격화할 듯
아르헨티나 대통령 "임신 초기 낙태 합법화 법안 발의할 것"

알베르토 페르난데스 아르헨티나 대통령은 1일(현지시간) 낙태 합법화 법안을 발의하겠다고 밝혔다.

페르난데스 대통령은 이날 의회 연설에서 "임신 초기 낙태를 합법화해서 낙태를 결심한 여성이 의료 체계에 접근할 수 있도록 하는 법안을 10일 이내에 의회에 제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통령의 이러한 발언에 일부 여성 의원들이 기립박수로 환영하기도 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의 모국이기도 한 가톨릭 국가 아르헨티나에서는 낙태가 엄격히 금지돼 있다.

성폭행으로 인한 임신이거나 임신부의 생명이 위협에 처한 경우에만 낙태가 허용되는데 이러한 경우에도 의료기관에서 낙태 시술을 받기는 쉽지 않은 실정이라고 AP통신은 설명했다.

지난해 12월 취임한 페르난데스 대통령은 이날 "현재의 낙태 관련 법은 효율적이지 않다"며 "많은 여성이 은밀하게 낙태 시술을 받을 수밖에 없어 심할 경우 목숨까지 위태로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아르헨티나에서는 매년 50만 건의 음성적인 낙태 수술이 이뤄진다고 지난 2016년 보건부는 추정했다.

아르헨티나 대통령 "임신 초기 낙태 합법화 법안 발의할 것"

페르난데스 대통령은 낙태 합법화를 추진하면서 성교육과 피임 교육도 병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르헨티나에서는 지난 2018년에도 임신 14주 이내에 낙태를 허용하는 방안이 추진됐다.

치열한 찬반 논쟁 끝에 법안이 하원을 통과했으나 결국 상원에서 부결됐다.

당시 아르헨티나 가톨릭이 강력하게 영향력을 행사했다.

다시 한번 낙태 합법화가 추진되면서 찬반 논란도 다시 격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아르헨티나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는 지난 19일에도 수천 명의 여성이 거리로 나와 낙태 합법화를 촉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여성들의 시위는 오는 8일 세계 여성의 날에도 대규모로 펼쳐질 것으로 예상되는데 AFP통신에 따르면 같은 날 아르헨티나 가톨릭도 낙태 반대 맞불 시위를 예고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