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기의 경영자' 잭 웰치 전 제너럴일렉트릭(GR) 회장 별세

잭 웰치 전 제너럴일렉트릭(GE) 회장이 1일(현지시간) 지병인 신부전증으로 세상을 떠났다. 향년 84세.

웰치 전 회장은 1935년 미국 매사추세츠주 피바디의 아일랜드계 가정에서 태어났다. 매사추세츠대 화학공학과를 졸업한 뒤 1960년 일리노이대에서 화공학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같은 해 GE에 입사해 독창적이면서도 뛰어난 성과를 내 승진을 거듭했다. 1981년 역대 가장 어린 나이인 45세에 8대 회장이 됐다.

그는 '세기의 경영인', '경영의 달인'으로 불렸다. 다른 한편으로는 '고쳐라, 매각하라, 아니면 폐쇄하라'는 경영 방침 아래 10만명 이상의 직원을 해고함으로써 '중성자탄 잭'이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웰치 전 회장은 1981년부터 2001년까지 20년간 GE의 최고경영자(CEO)를 지내며 120억달러였던 회사의 시가총액을 4100억달러(약 489조원)로 키워냈다. 그가 회장에 취임할 당시 GE는 산업재 중심 회사로 연 매출이 279억달러였으나 이후 금융업, 항공산업 등으로 다각화하며 매출 1000억달러(약 180조원)의 거대 기업으로 성장했다.

그는 취임 직후 글로벌 시장에서 1~2위를 다투는 사업만 남기고 대대적인 구조조정을 했다. 이 과정에서 도입한 '핵심사업', '성장사업' 등의 개념은 현대 경영학교과서에 빠짐없이 등장하는 이론이 됐다.

웰치 전 회장은 속도(speed), 간결함(simplicity), 자신감(self-confidence)으로 요약되는 '3S 리더십'으로도 유명하다. 그가 제시한 '세계화', '벽 없는 조직', '6시그마 품질경영운동'은 이후 대부분 기업들이 현장 경영에 활용하고 있다. 그는 현장 책임자들에게 최대한 권한을 이양하고 자율성을 주는 '아래로부터의 혁신'도 지속적으로 강조했다.

그가 남긴 말로는 "과거에 집착하지 말라. 열린 마음으로 변화를 받아들여라" "(직원들에게) 아이디어를 제공하고 자원을 분배하라. 그리고 간섭하지 마라" "비전을 제시하라. 그리고 구성원들이 스스로 실천하도록 하라" 등이 있다.

웰치 전 회장은 2001년 9월 45세의 제프리 이멜트에게 회장 자리를 물려주고 퇴임할 때까지 1700여건에 달하는 기업 인수합병(M&A)을 성사시켰다. 저서로는 베스트셀러에 오른 자서전 잭 웰치–끊없는 도전과 용기가 있다.

강현우 기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