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확진자 상승세 진정…지난 2주간 중국 전역 안정세"
중국 "조기 발견·보고가 코로나19 방역 핵심…방역망 완비"

중국 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촘촘한 방역망을 완비했다며 지역 사회에도 철저한 협력을 당부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2일 국무원 연합 방역 체계 기자회견에서 국가위건위가 조직한 전문가팀이 세운 '쓰자오'(四早) 방안을 통해 코로나19 방역망을 완비했다고 밝혔다.

저우닝후이 국가위건위 질병관리국 부국장은 "조기 발견, 조기 보고, 조기 격리, 조기 치료를 가리키는 쓰자오는 우리 방역 체계의 중요한 대응책"이라며 "특히 조기 발견과 조기 보고는 쓰자오의 기초"라고 강조했다.

저우 부국장은 이어 "중국은 방역 경험을 기초로 방역 업무를 총집합해 감염병 방역 체계를 수립했다"면서 "감염 환자 관측, 집단성 감염 관측, 사회적 관측, 지역사회 및 개인 관측을 통해 방역망을 강화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사회적 관측과 개인 관측은 주로 지역 사회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지역 사회와 개인의 건강 체크 등 인원 관리에 관한 각종 업무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저우 부국장은 또 "일단 감염 사례를 발견하면 최대한 빨리 지역 방역 기구와 의료 기관에 보고하는 조기 발견 능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국가위건위는 또 중국 내에서 가장 피해가 심한 우한(武漢)의 확산세도 점차 통제되고 있다고 밝혔다.

미펑 국가위건위 대변인은 "후베이 지역을 제외하면 1일 신규 확진 환자는 6명, 사망자는 0명으로 2주째 전체적인 안정세가 이어지고 있다"면서 "우한 역시 빠르게 증가하던 감염자 수가 통제되고, 우한을 제외한 후베이 지역은 아주 극소수 지역만 감염이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