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 외교부, 북한 발사체 발사 후 대화 촉구
중국 "입국하는 외국인과 중국인 방역 조치 차별 없어"

중국이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과도한 입국 제한 조치를 한다는 비판 속에 외국인 차별은 없다면서 자국 조치의 당위성을 재차 강조했다.

2일 환구시보에 따르면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우리는 외국인과 중국인에 대해 차별 없이 방역 조치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당사자들의 합리적인 우려를 충분히 살피고 필요한 것을 보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국 광둥(廣東)성과 장쑤(江蘇)성 난징(南京)시 등은 한국에서 온 승객들에 대해 발열 승객 유무와 상관없이 탑승객 전원을 지정 호텔에 14일간 격리하기 시작했다.

베이징 등 자택 격리를 요구하는 지역도 많다.

자오 대변인은 "우리는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한 국가에서 중국에 올 때 중국의 방역 조치를 충분히 이해하고 적극적으로 협조하기를 바란다"면서 "이는 위험을 잘 막아 자신과 타인의 건강을 지키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각 지방정부의 자택 또는 시설 격리 조치에 대해 "중국의 법률에 부합하며 방역 업무에 필요에 따른 것으로 국경을 넘는 전파를 효과적으로 차단할 수 있어 중국과 외국 모두에 유리하다"고 밝혔다.

그는 중국이 코로나19의 글로벌 확산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세계보건기구(WHO)와 긴밀히 협력하고 관련 국가와 밀접히 소통하며 방역 경험을 공유하고 지역과 세계 공공위생 안전을 공동으로 수호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자오 대변인은 이날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 후 대화를 통한 한반도 문제 해결을 다시 촉구했다.

그는 "한반도 형세가 중요한 시기에 있다"면서 "중국은 관련국이 쉽게 오지 않는 완화 국면을 소중히 여기고 대화와 협상으로 문제를 해결하는 데 힘을 쏟아 한반도 비핵화를 추진하는 데 힘을 쏟을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북한은 이날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동해상으로 발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