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들 문닫고 대책회의…관광객들 밖에서 입장 못하고 대기
루브르, 작년 한해 960만명이 찾은 프랑스 대표 문화시설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루브르박물관도 문 닫아

세계에서 가장 많은 관람객이 찾는 박물관인 프랑스 파리의 루브르박물관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따라 1일(현지시간) 문을 닫았다.

루브르 측은 이날 웹사이트에 공지문을 내고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 방지 대책을 논의하는 직원회의가 진행 중이라 개관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아침 9시 개관 시간에 문을 열지 않은 루브르는 현재까지도 출입구를 개방하지 않았으며, 출입문 밖에서 많은 관광객이 입장을 기다리고 있다.

루브르가 이날 문을 닫은 것은 전날 프랑스 정부가 5천명 이상 모이는 행사를 당분간 금지한다는 방침을 내놓은 것과 관련해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서다.

루브르 직원 2천300명 가운데 코로나19 감염 사례는 아직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지만, 직원들은 루브르가 전 세계의 관광객들을 끌어모으는 프랑스의 대표 박물관이라는 점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할 가능성을 크게 우려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루브르는 작년 한해에만 전 세계에서 960만명이 관람했다.

프랑스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정부가 지난달 29일 공식발표한 최근 수치는 73명이지만, 리베라시옹 등 프랑스 언론들은 1일 현재 100명 선을 넘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