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인스베르크서 확진자 급증…서남부 지역 위주로 확진자 발생
메르켈 행사장서 "오늘 악수 안해 "
독일서도 코로나19 확산세…하루만에 51명 늘어 총 117명

독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 만에 51명이 늘어나며 117명으로 집계됐다.

1일(현지시간) 우리나라의 질병관리본부에 해당하는 독일의 로베르트코흐연구소(RKI)에 따르면 오전 10시 집계 기준으로 이같이 나타났다.

독일에서는 이탈리아에서 코로나19가 급속히 확산한 가운데 지난달 25일 이후 서남부 지역을 위주로 확진자가 급속히 늘고 있다.

독일에서는 중국으로부터의 귀국자를 제외하고 지난 1월 말부터 지난달 중순까지 바이에른주에서만 확진자 14명이 나온 뒤 추가 감염 사실이 확인되지 않았다.

확진자는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州)에서 66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 지역에서는 하루 만에 36명이 늘었다.

특히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의 도시 하인스베르크에서 47세 남성이 지난달 25일 확진 판정을 받은 뒤 감염자가 급속히 늘어났다.

일간 빌트에 따르면 어린이 확진자도 4명이 발생했다.

하인스베르크에서만 카니발 행사 등에서 확진자와 접촉 가능성이 있는 시민 1천여 명이 자가 격리 중이다.

독일서도 코로나19 확산세…하루만에 51명 늘어 총 117명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의 도시 묀헨글라트바흐에서는 초등학교 교사가 확진돼 학교를 오는 15일까지 닫기로 했다.

바이에른주에서도 4명이 추가돼 19명이 확진됐고, 바덴-뷔르템베르크주에서는 확진자가 한 명이 늘어난 15명이 됐다.

헤센주에서는 전날까지 확진자가 3명이었는데, 이날 8명이 됐다.

라인란트-팔츠주와 슐레스비히-홀슈타인주의 확진자는 각각 두 명이고 브레멘주와 함부르크주, 니더작센주에서는 각각 한 명이다.

수도 베를린에서는 아직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대처하기 위해 만들어진 부처 합동 위기대응팀은 지난달 27일 중국에서 오는 항공편 승객들만 작성하던 검역신고서를 한국과 일본, 이탈리아, 이란에서 오는 승객들도 작성하도록 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지난달 28일 북부 도시인 슈트랄준트에서 열린 행사에 참석해 코로나19 감염 방지를 위해 주의를 당부하면서도 독일에서 모든 행사가 취소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메르켈 총리는 "오늘 밤에는 악수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독일 주요 도시의 약국과 마트에서는 마스크와 손 세정제를 구하기가 상당히 어려운 상황이다.

필수 생필품에 대해서는 사재기 조짐도 일부 나타나고 있다.

한편, 연방정부의 게르트 뮐러 개발부 장관이 인도를 방문한 후 이날 귀국길에 이용 중인 정부 항공기에 감염 증상을 보이는 승무원이 탑승해 있다고 포쿠스온라인이 보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