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왕이 무히딘 지명했으나 마하티르 긴급 의회 소집 요구

무히딘 야신(72) 말레이시아원주민연합당(PPBM) 총재 겸 전 내무부 장관이 1일 말레이시아의 새 총리로 취임했다.

무히딘 말레이 새 총리 취임…마하티르 "내가 과반 지지받아"

하지만, 마하티르 모하맛(94) 전 총리는 "무히딘에게 배신감을 느낀다"며 자신이 하원의원 과반수 이상인 114명의 지지를 받았다고 해당 명단을 공개했다.

마하티르 전 총리는 기자회견을 열어 "무히딘은 새 총리가 되기 위한 과반수 지지를 얻지 못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그는 압둘라 국왕이 자신의 말을 듣는 것을 거부했다며 무히딘이 과반 지지를 받았는지 검증하기 위한 긴급 의회 소집을 요청했다.

마하티르 전 총리는 무히딘의 취임은 나집 라작 전 총리의 부패 혐의 재판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무히딘 말레이 새 총리 취임…마하티르 "내가 과반 지지받아"

말레이시아 헌법에는 국왕이 다수 의원의 신임을 받는 사람을 총리로 지명할 수 있게 돼 있다.

국왕은 지난달 24일 마하티르 총리가 사퇴한 뒤 222명의 하원의원을 차례로 만나 새 총리로 누구를 지지하는지 들었다.

국왕은 마하티르 전 총리와 총리직 승계 예정자였던 안와르 이브라힘(72) 인민정의당(PKR) 총재 가운데 양자택일할 것이란 예상을 깨고, 2월 29일 오후 '제3의 인물' 무히딘을 새 총리로 지명했다.

마하티르 지지자들은 곧바로 온라인에서 무히딘에 반대하는 해시태그(#NotMyPM) 달기 운동을 벌이고, 쿠알라룸푸르 시내 독립 광장에 모여 시위를 벌였다.

무히딘 말레이 새 총리 취임…마하티르 "내가 과반 지지받아"

마하티르와 무히딘은 과거 두 사람 모두 장기 집권당인 통일말레이국민기구(UMNO) 소속이었다.

무히딘은 2009년 나집 정부 당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을 맡았으나 2015년 7월 나집 총리에게 비리 의혹 해명을 요구하다 경질됐다.

이후 마하티르와 무히딘은 UMNO를 탈당해 말레이시아원주민연합당(PPBM)을 창당했고, 안와르 PKR 총재와 손잡고 2018년 총선에서 나집 정부를 밀어냈다.

1981년∼2003년 22년간 총리로 장기집권했던 마하티르는 15년 만에 총리로 복귀하면서 2∼3년 뒤 안와르에게 권좌를 물려주기로 약속했다.

하지만, 지난달 23일 무히딘이 이끄는 PPBM은 안와르에게 총리직을 넘기지 않기 위해 여당 연합인 희망연대(PH)에서 탈퇴하고, UMNO와 손잡겠다고 비밀회동을 했다.

마하티르는 나집 전 총리가 속한 UMNO와는 손잡을 수 없다고 총리직에서 사퇴한 뒤 다시 총리에 취임하기 위해 지지 세력을 모았다.

안와르 역시 무히딘이 새 총리 후보로 급부상하자 마하티르를 지지한다고 선언했으나, 국왕은 무히딘의 손을 들어줬다.

무히딘의 취임에도 마하티르 전 총리가 긴급 의회소집을 요구했기에 말레이시아 정계가 안정을 되찾고 새로운 내각이 출범하려면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전망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