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사망자는 지난달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서 감염된 78세 남성
미국 이어 호주·태국서도 코로나19 첫 사망자 발생

호주와 태국에서도 1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첫 사망자가 나왔다.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호주에서는 수많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던 일본 크루즈 유람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감염된 78세 남성이 웨스턴 오스트레일리아주의 퍼스 병원에서 이날 사망했다고 주 대변인이 밝혔다.

사망자와 그의 부인(79)은 지난달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자국으로 대피한 호주인 160여명의 일원으로, 부부 모두 귀국 도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부부는 지난달 21일 퍼스 병원 격리병동에 이송됐다.

웨스턴 오스트레일리아주 보건 책임자인 앤드루 로버트슨은 이 부부가 처음에는 가벼운 증상을 보였지만 이후 남편의 상태가 악화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두 사람 모두 일찍 격리됐고 "지역사회나 의료진에게 위험이 없다"고 말했다.

앞서 뉴사우스웨일스주 보건 당국은 이란을 방문했던 40대 남성이 호주에서의 26번째 확진자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태국에서도 코로나19로 인한 첫 사망자가 발생했다.

태국 보건부는 이날 코로나19에 감염된 35세 남성이 숨졌다고 밝혔다.

이 남성은 뎅기열 증상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태국에서는 이번 사망자를 포함해 지금까지 모두 4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 가운데 30명은 완치됐다.

앞서 미국에서도 지난달 29일 워싱턴주에서 50대 남성이 숨지는 첫 사례가 발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