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언론 "코로나로 여건 조성 안돼
올림픽 끝나는 가을 이후로 연기"

美·아세안 정상회의도 미뤄질 듯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올 4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방일 계획에는 변경이 없다고 직접 진화하고 나섰지만 시 주석의 방일 연기설이 끊이지 않고 있다. 요미우리신문과 산케이신문 등은 시 주석의 국빈방일이 도쿄올림픽이 끝난 올가을 이후로 연기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요미우리신문은 일본과 중국 양국 정부가 4월 초로 예정했던 시 주석의 국빈방일 연기를 검토하고 있다고 복수의 정부 관계자들을 인용해 1일 보도했다. 요미우리신문은 일본 측이 이미 중국 측에 시 주석 방일 연기를 타진하고 나섰으며 일본 정부에선 시 주석이 4월에는 일본을 찾지 않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일본 정부 고위 관계자는 “시 주석의 방일 연기가 확정될 경우 도쿄올림픽이 끝난 가을 이후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산케이신문도 “양국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시 주석의 방일 여건이 조성되지 않았다고 판단했다”며 “코로나19 사태 추이에 따라 방일 일정이 조정되겠지만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이 끝나고 올가을 이후 성사될 전망”이라고 거들었다.

시 주석의 국빈방일은 올해 잡혀 있는 중·일 양국의 외교 이벤트 중 최대 현안이다. 두 나라는 4월 초순께를 시 주석의 국빈방일 시기로 잡고 구체적인 일정과 의제를 조율해왔다. 하지만 코로나19가 중국과 일본에서 모두 걷잡을 수 없이 번지면서 시 주석의 방일에 장애물로 떠올랐다.

이런 상황에서 중국 외교 총책임자인 양제츠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 위원이 지난달 28~29일 방일해 아베 총리와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상을 만나 시 주석의 국빈방일 문제를 논의했다. 이후 아베 총리는 29일 열린 코로나19 대응 관련 기자회견에서 “현시점에서 (시 주석의 방일) 예정에 변경은 없다”고 확인했다. 아베 총리는 “충분한 성과를 올릴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관점에서 양국 간에 의사소통을 긴밀히 해나가겠다”고도 덧붙였다. 하지만 이 같은 공식적 발언과 달리 물밑에서 방일 연기설이 힘을 얻고 있다는 분석이 많다.

NHK는 미국 정부의 한 고위 관리 발언을 인용해 이번달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미국과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 간 정상회의가 연기됐다고 보도했다. 이 관계자는 “코로나19 대책에 국제사회가 협력하고 있는 상황에서 미국은 아세안 측과 협의해 정상회의를 연기한다는 힘든 결정을 내렸다”고 전했다.

도쿄=김동욱 특파원 kimd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