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오싱·이우서도 지난달 28일 도착 승객 50여명 격리
베이징서는 자가 격리 한국인 거주지 진입 거부 '논란'
중국 선전공항서 대구·경북 출신 음성 판정에도 지정 격리

중국이 한국과 일본발 승객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역과 격리 조치를 강화한 가운데 지난달 28일 항저우(杭州)와 선전(深천<土+川>) 공항에서 한국인 수십명이 지방 당국에서 지정한 숙소에 격리를 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선전에서는 한국발 입국자 중 대구·경북 출신 한국인들이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음에도 지정 격리를 당했다.

1일 선전 한인 코로나19 비상대책위에 따르면, 지난 28일 아시아나 항공 371편으로 입국한 한국인 195명 중 대구·경북 출신 또는 방문자 18명이 지방 당국이 지정한 숙소에 지정 격리됐다.

대책위에 따르면 선전 당국은 승객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대구·경북 출신과 방문자를 따로 분리해 숙소에 격리했다.

대구·경북 출신 승객은 18명이었지만, 부모와 자녀가 주소지가 다른 경우 등 자원자 7명이 추가돼 모두 25명이 지정 격리 대상자가 됐다.

격리 대상자의 한 교민은 연합뉴스와 전화 통화에서 "아내와 아이들 2명이 한국에 있다가 들어오면서 출신지가 대구·경북으로 돼 있다는 이유로 낙후된 숙소에 격리됐다"면서 "현재 우리 가족을 포함해 7가족이 낙후된 시설과 현지식 식사 등으로 힘든 생활을 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항저우 공항에서도 한국인 탑승객 50여명이 거주지 지방 정부에서 지정한 숙소에 지정 격리됐다.

주중한국대사관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인천발 항저우행 아시아나 항공 OZ359편에 탑승한 한국인 90여명 중 50여명이 거주지 지방 정부에서 지정한 호텔에 격리됐다.

항저우에 사는 38명은 자가 격리에 들어갔지만, 항저우 인근 사오싱(紹興) 교민 35명과 이우(義烏)시 교민 17명은 각각 거주지 인근 지정 호텔에 격리됐다.

상하이 총영사관은 "현재 정확한 인원수와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면서 "이날(1일) 오후에 도착하는 항공편에 탑승 예정인 35명에 대해서도 최대한 빠르게 거주지에 도착할 수 있도록 지방 정부 측과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8일 베이징 순이(順義)구에서는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고 자가 격리 대상으로 분류된 교민이 거주지 자치위원회의 거부로 귀가하지 못해 논란이 일었다.

주중대사관은 교민을 도와 베이징 공안과 방역 콜센터에 민원을 제기해 자치위원회와 자가 격리를 합의했다.

중국 선전공항서 대구·경북 출신 음성 판정에도 지정 격리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