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부 "지역 감염 추정할 증거 없어"…의심환자 207명으로 늘어

브라질에서 두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브라질 보건부는 29일(현지시간) 상파울루 시에 거주하는 32세 남성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 남성은 부인과 함께 최근 이탈리아 밀라노를 여행하고 지난 27일 귀국했으며, 발열과 근육통·두통 증세로 전날 상파울루 시내 병원에서 검사를 받았고 하루 만인 이날 확진 판정이 나왔다.

보건부는 이 남성이 이탈리아에 체류하는 동안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보이며, 지역 감염 가능성을 추정할 증거는 없다고 말했다.

이 남성은 현재 자가 격리 중이며 건강 상태는 비교적 양호한 편으로 알려졌다.

부인은 코로나19 감염 증세를 보이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브라질, 코로나19 확진 2명째…이탈리아 다녀온 30대 남성(종합2보)

이에 앞서 브라질에서는 지난 26일 상파울루 시에 거주하는 61세 남성이 확진자로 확인됐다.

브라질은 물론 중남미 지역에서 첫 번째 확진 사례였다.

이 남성은 이탈리아 북부 롬바르디아 지역을 여행하고 지난 21일 귀국했으며, 현재 자가 격리 중이다.

의심 환자는 전날의 182명에서 207명으로 25명 늘었다.

전국 27개 주(수도 브라질리아 포함) 가운데 16개 주에서 의심 환자가 보고됐으며, 남동부와 남부 지역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남동부 상파울루 주가 91명으로 가장 많다.

코로나19 검사가 시작된 이래 79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보건부는 말했다.

브라질, 코로나19 확진 2명째…이탈리아 다녀온 30대 남성(종합2보)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면서 입국 여행자에 대한 검역이 강화될 가능성이 더 커졌다.

보건부는 중국, 한국, 북한, 일본, 싱가포르, 베트남, 태국, 캄보디아, 말레이시아, 아랍에미리트(UAE), 필리핀, 독일, 프랑스, 이란, 이탈리아, 호주 등 16개국에서 입국하는 여행자들에 대한 검역 수위를 높이겠다고 밝힌 상태다.

이는 해당 국가에서 입국하는 여행자에 대한 관찰을 강화하겠다는 것으로 입국 제한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