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에 감염된 첫 일본인 확진자가 나왔다.

1일 교도통신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대구에 거주하는 50대 일본인 여성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지난달 28일 오후 진단됐다.

교도통신은 한국에서 일본인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은 처음이라고 전했다.

이 여성의 자세한 신원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증세는 비교적 가벼운 상태로 알려졌다.

일본 외무성은 코로나19 확산을 이유로 지난달 28일 한국 전역을 자국민의 여행주의 지역으로 묶는 감염증 위험정보 '레벨1'(1단계)을 발령했다.

또 감염자가 많이 발생하는 대구시와 경북 청도군에는 지난달 25일부터 감염증 위험정보 2단계를 적용해 긴급하지 않은 여행을 중단토록 권고하고 있다.

한국 거주 일본인 여성 코로나19 감염 첫 확인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