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쇼크에 지구촌 마늘·생강 가격 급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지구촌의 마늘과 생강 가격이 급등하고 있다.

1일 네덜란드 영자지 NL 타임스 등 외신에 따르면 중국이 세계 시장에서 공급을 주도해온 마늘과 생강의 유통이 코로나19 여파로 차질을 빚으면서 가격이 출렁이고 있다.

예컨대 마늘 소비량의 66%와 생강 소비량의 75%를 중국산에 의존해온 네덜란드에선 1월말 이후 생강 가격이 거의 2배로 뛰었고 중국산 마늘의 대체품인 스페인산 마늘 값도 같은 기간 25%나 올랐다고 현지 수입업체인 데님펙스의 대니 딘 이사는 전했다.

그는 "중국에 현지 공장이 있지만 바이러스 때문에 아직도 문이 닫혀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쇼크에 지구촌 마늘·생강 가격 급등

원자재 통계 조사업체 민텍(Mintec)에 따르면 세계 수출 시장에서 중국산의 점유율은 마늘이 80%에 달하고 생강도 47%다.

중국산 수급이 불안하면 세계 각국에서 거래되는 마늘과 생강 가격에 큰 영향을 줄 수밖에 없는 구조다.

실제로 미국과 러시아, 일본, 인도네시아 등 세계 곳곳에서 이들 품목의 가격은 불안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지난달 25일자 미국 농산물 식재료 전문지 '더 프로듀스 뉴스'에 따르면 로스앤젤레스 도매시장에서 거래되는 중국산 마늘의 가격이 한주 전에는 30파운드(약 13.61㎏) 1박스당 60달러(약 7만3천원)였으나 현재는 90달러(약 10만9천500원)로 뛰었다.

코로나19 쇼크에 지구촌 마늘·생강 가격 급등

마늘 소비량의 90%를 수입하는 인도네시아에서는 지난달 27일 기준 마늘 가격이 1㎏당 4만6천600루피아(약 4천원)로 예년(2만5천∼3만 루피아)의 거의 2배 수준을 보이고 있다.

인도네시아 당국은 마늘 재고량이 4월까지 소비할 수준에 불과해 수급 불안이 더 길어지면 올해 라마단(이슬람 금식성월)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밝혔다.

인도네시아에선 한 해 중 라마단 전후 식료품 수요가 가장 많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