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코로나19 '미스터리'…중국외 사망도 완치도 세계 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하는 이란의 상황에 전문가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란 보건부에 따르면 지난달 29일(현지시간) 기준 이란의 코로나19 확진자는 593명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사망자는 43명으로 중국을 제외하면 전 세계에서 가장 많다.

이란의 코로나19 치사율은 점점 낮아지는 추세지만 29일 7.3%에 달해 전 세계 평균치(3.4%)와 비교하면 월등히 높다.

이란에서 코로나19가 처음 발생한 시점이 19일로 다른 발병국에 비해 늦었는데도 사망자가 빠르게 늘어난 데 대해 전문가들은 미국의 제재로 의약품과 첨단 의료장비의 도입이 어려워지면서 이란의 의료 수준이 낙후됐다는 점을 주로 이유로 들었다.

대기 오염이 심각한 이란은 폐와 호흡기 질환을 앓는 환자가 많아 코로나19에 감염되면 더 치명적이라는 분석도 나왔다.

이란 보건부도 사망자의 평균 나이가 60세 이상으로 호흡기에 만성 질환이 있는 환자였다고 설명했다.

유독 높은 치사율을 놓고는 이란 정부가 확진자 규모를 의도적으로 은폐한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란 정부는 이를 은폐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으나 깔끔히 해소하지는 못하는 분위기다.

이란 보건부는 "외국 언론은 이란의 실제 확진자가 더 많다는 가짜 뉴스를 퍼뜨리지만, 의심 환자의 10% 정도가 코로나19 양성반응으로 나오기 때문에 최종 검사까지 거치면 확진자 수가 크게 줄어든다"라고 밝혔다.

중국 외 최다 사망자보다 더 관심을 끄는 것은 완치자다.

이란 보건부는 29일까지 완치된 코로나19 감염 환자는 123명이라고 밝혔다.

이 통계 역시 중국을 빼면 세계 최다다.

키아누시 자한푸르 이란 보건부 대변인은 29일 자신의 트위터에 "세계보건기구(WHO)의 공식 통계에 따르면 이란이 중국 다음으로 가장 많은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했다.

이란은 훌륭한 의료 수준으로 최소 123명을 치료했다.

이는 싱가포르, 이탈리아, 일본, 한국보다 많다"라고 적었다.

WHO의 통계가 각 정부 보건당국의 보고를 토대로 집계하는 만큼 이란의 완치자 수를 WHO가 객관적으로 확인해 공인한 것은 아니다.

이란이 사망자 못지않게 완치자 수도 많은 데 대해 의료 전문가들은 이렇다 할 해설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이란의 의료 수준이 외부에 정확히 공개되지 않은 데다 이란 보건당국이 발표하는 통계의 투명성이 여전히 의심받는 때가 많아서다.

이란 코로나19 '미스터리'…중국외 사망도 완치도 세계 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