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의한 사망자가 처음으로 나왔다.

29일(현지시간) 미 언론에 따르면 워싱턴주에 사는 코로나19 환자가 숨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밤새 한명이 숨졌다며 이 환자가 50대 후반의 여성으로 의학적으로 고위험 환자였다고 말했다.

앞서 AP 통신은 워싱턴주(州)에 사는 남성 코로나19 환자가 숨졌다고 보도했으나 트럼프 대통령은 사망자를 여성으로 표현했다.

미국에서 코로나19 감염에 따른 사망자가 나온 것은 처음이다.

시애틀의 에버그린헬스 의료센터는 이 시설에서 환자가 숨졌다고 밝혔다.

그러나 더 상세한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워싱턴주와 킹카운티의 보건 관리들은 "새로운 사람들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밝혀졌고 이들 중 한 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들은 새로운 환자가 몇 명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제이 인슬리 워싱턴주지사는 "워싱턴주 주민이 코로나19로 사망했다는 사실을 알게 돼 슬픈 날"이라며 "우리의 마음은 그의 가족, 친구들과 함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슬리 주지사는 또 "이 바이러스로 죽는 사람이 없는 날이 오도록 계속 일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