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1년 9·11 테러에서 비롯된 18년 전쟁 종식 '희망'
미군, 135일 이내 8천600명 수준으로 감축
미-탈레반 역사적 합의…미군, 14개월내 아프간서 완전 철수(종합2보)

' />
미국과 아프가니스탄 무장조직 탈레반이 18년여에 걸친 무력 충돌을 종식하는 역사적 평화합의가 29일(현지시간) 타결됐다.

양측 대표는 이날 카타르 도하에서 만나 최종 합의서에 서명했다.

양측이 서명한 이른바 '도하합의'에 따르면 탈레반은 아프간에서 알카에다와 같은 극단주의 무장조직이 미국과 동맹국을 공격하는 활동 무대가 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미국은 그 대가로 아프간에 파병된 미군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의 국제동맹군을 14개월 안에 모두 철군하기로 했다.

탈레반의 합의 준수 여부는 미국이 평가하기로 했다.

양측은 "아프간 내부 당사자 협상에 따라 어떤 형태의 정부가 수립되더라도 미국과 탈레반은 긍정적인 관계를 추구하기로 다짐한다"라고 선언했다.

미군은 합의 이행 1단계로 이날부터 135일 이내에 20개 기지 가운데 5개 기지의 아프간 주둔 병력을 8천600명까지 줄일 예정이다.

현재 아프간에 주둔하는 미군은 1만2천여명이다.

미국은 향후 군사력으로 아프간을 위협하거나 내정에 간섭하지 않고 올해 8월27일까지 탈레반 지도부에 대한 경제 제재를 해제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약속했다.

또 신뢰를 확인하는 절차로 다음달 10일까지 국제동맹군과 아프간 정부군에 수감된 탈레반 대원 5천명과 탈레반에 포로로 잡힌 아프간군 1천명을 교환하기로 했다.

이번 협상에서 배제된 아프간 정부는 이 수감자 교환을 계기로 삼아 다음달 10일까지 아프간을 안정시키기 위한 아프간 여러 이해당사자간 논의를 시작한다.

탈레반은 대신 1980년대 탄생을 함께한 알카에다와 거리를 두기로 했다.

탈레반은 알카에다 등 무장조직이 모병, 훈련, 자금 조성을 하지 못하도록 하고 이들을 이동을 돕거나 여행증명서와 같은 법적 서류도 제공하지 않기로 했다.

또 이런 무장조직이 아프간에 근거지를 두도록 방조하지 않는다는 조항이 포함됐다.

합의서엔 탈레반이 알카에다와 절연해야 한다고 명시하지는 않았으나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탈레반이 이슬람 극단주의 조직들과 관계를 끊는 의무를 지키기 바란다"라고 압박했다.

미-탈레반 역사적 합의…미군, 14개월내 아프간서 완전 철수(종합2보)

나토는 이날 합의를 지지하고 파병 규모를 줄이겠다면서도 실제 상황이 악화한다면 병력을 다시 증강할 수 있다고 밝혔다.

미국은 탈레반과 맺은 도하합의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보내 효력과 이행을 보증해 달라고 요청하기로 했다.

미 백악관은 29일 낸 성명을 통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우리는 마침내 미국의 최장기 전쟁을 끝내고 우리 군대를 귀환시키려고 노력하고 있다"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평화합의에 서명한 탈레반 공동창설자 물라 압둘 가니 바라다르는 파키스탄, 인도네시아, 중국, 러시아에 아프간 재건에 참여해 달라고 호소하면서 미국과 합의를 이행하는 데 전념하겠다고 약속했다.

유엔은 이날 낸 성명에서 환영을 표하면서 아프간이 주도하는 여성, 소수민족, 젊은층을 아우르는 평화적 절차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 합의가 제대로 이행되면 2001년 9·11 테러 뒤 알카에다 우두머리 오사마 빈 라덴을 비호한다는 이유로 미국이 아프간 침공한 이후 이어진 미국 진영과 탈레반의 군사적 충돌이 마무리될 수도 있다.

미국으로서는 가장 길었던 전쟁을 끝낼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게 된 셈이다.

미국은 이 전쟁에 직접 전비만 약 7천600억 달러(약 920조원)를 투입했지만 최근 수년간 아프간에서 탈레반의 세력은 오히려 더 확대했다.

미국은 2018년 하반기부터 탈레반과 접촉해 평화합의를 모색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아프간 전쟁을 '끝없는 전쟁'이라고 비판하면서 공약한 철군을 실행하기로 하면서다.

미국과 탈레반은 지난해 9월 캠프 데이비드에서 평화합의를 서명하기 직전까지 진전했지만 탈레반이 연쇄적인 공격을 가하자 트럼프 대통령이 전격 서명을 취소했다.

서명식에 맞춰 도하에 온 폼페이오 장관은 "탈레반 통치 시절 아프간에서 꾸며진 9·11 테러를 떠올리면 아직도 분노한다"라며 "미군의 피와 땀과 눈물로 이뤄낸 승리를 허비하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탈레반이 합의를 지키지 않는다면 우리의 안보를 위해 필요한 모든 조처를 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이 합의가 국가 간의 조약이나 협정이 아니라 미국 정부와 무장조직이 '행동대 행동' 원칙과 신의성실에 기반한 조건부인 만큼 어느 한쪽이 위반하면 언제라도 균형이 깨지는 불안정성은 상존한다.

또 이란 핵합의와 마찬가지로 어떤 적대적 행위가 합의를 위반했는지를 자의적 기준으로 판가름하는 약점을 안고 있다.

미-탈레반 역사적 합의…미군, 14개월내 아프간서 완전 철수(종합2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