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는 왜 안 하나" 비판 댓글 달렸지만 중국에도 성금 내
쯔위 '코로나19 대응' 한국 기부소식에 중국 네티즌 '시끌시끌'(종합)

인기 걸그룹 트와이스의 대만 출신 멤버 쯔위(周子瑜)가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5천만원을 기부한 것을 두고 중국 네티즌 사이에서 한때 논란이 됐다.

중국 매체들은 29일 한국 매체를 인용해 쯔위가 '사랑의 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5천만원을 기부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쯔위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람들을 돕기 위해 기부에 동참했으며 "모두 다 건강하시길 바라겠습니다"라는 메시지를 남겼다고 전했다.

하지만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웨이보(중국판 트위터)에서는 일부 네티즌들이 쯔위가 중국에는 기부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며 비판을 제기했다.

한 게시물에 달린 2만개 넘는 댓글 중 "중국의 상황이 그렇게 심각할 때는 기부하지 않다가 이제 한국에 기부한다"는 논지의 글에 10만명 넘게 추천을 눌렀다.

또 "'대만독립분자'라 중국에 기부하지 않은 것이니 확실히 실수가 아니다", "마음이 정말 대륙을 향하진 않나 보다"는 등의 글도 추천 상위권에 올라왔다.

쯔위 '코로나19 대응' 한국 기부소식에 중국 네티즌 '시끌시끌'(종합)

하지만 중국사회복지기금회 놘류지화(暖流計劃)는 이날 공식 웨이보를 통해 쯔위가 중국에도 성금 30만 위안(약 5천192만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기금회 측은 성금은 주로 의료진을 위한 방호마스크 구매에 쓸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쯔위 '코로나19 대응' 한국 기부소식에 중국 네티즌 '시끌시끌'(종합)

앞서 쯔위는 2016년 한국 방송프로그램에서 대만 국기를 흔들어 중국 네티즌들로부터 '대만독립분자'라는 공격을 받고 대만 총통선거 전날 밤 사과 동영상을 올린 바 있다.

이 일이 논란이 되면서 대만 유권자들의 반(反)중국 정서를 자극했고, 결과적으로 독립 성향의 차이잉원(蔡英文) 총통의 당선에 기여했다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