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유나이티드항공, 운항 축소 이어 조종사 '한달 휴직' 제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한국을 비롯해 아시아 지역에 대한 항공편 운항 축소 계획을 발표한 미국 유나이티드항공이 소속 조종사들에 대해 '한 달 휴직'을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 경제매체인 CNBC 방송은 29일(현지시간) 유나이티드항공이 동체 폭이 넓은 '와이드바디' 대형 항공기 조종사들에게 4월 한 달간 휴직할 것을 제안했다고 보도했다.

CNBC는 국제항공조종사협회 소속 유나이티드항공 지부가 소속 조종사들에게 보낸 메모를 통해 유나이티드항공 사측의 이 같은 제안이 드러났다고 설명했다.

유나이티드항공 사측은 조종사들에게 휴직 기간 통상의 '한 달 80시간 비행'보다 적은 '50시간 비행'에 준하는 보수를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휴직 기간에는 임금을 삭감하겠다는 것이다.

유나이티드항공은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전날 항공기 운항 편수를 기존보다 각각 한국에 대해서는 약 3분의 2를, 일본에 대해서는 3분의 1을, 싱가포르에 대해서는 40%를 축소하기로 했다.

유나이티드 항공은 중국으로 가는 단기 수요는 거의 사라졌다면서, 태평양 지역의 다른 노선의 수요도 약 75% 줄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