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미국 언론 보도…"독일·프랑스·스위스 공관 잠정폐쇄"
외국인 격리로 업무차질…"외교관 60여명 출국 비행기 오를 듯"
"코로나19 확산우려에 유럽 외교관들 '평양 엑소더스'"

북한에 있는 외국 공관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 때문에 철수나 업무축소를 검토하고 나섰다.

독일 정부는 북한 주재 독일대사관을 잠정적으로 폐쇄하고 직원들을 일시적으로 철수시키기로 했다고 현지 일간지 프랑크푸르터알게마이네차이퉁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북한이 코로나19의 유입을 막기 위해 외교관들을 공관 부지 밖으로 나가지 못하도록 통제하는 데 따른 것이다.

북한 외무성은 외국 공관들을 상대로 내달 1일까지 격리하겠다고 통보했다.

독일 외무부는 이런 조치가 외교관들의 업무를 방해하고 외교 관계에 관한 빈 협약을 위배한다고 북한 당국에 여러 차례 항의했다.

독일은 평양 주재 유럽연합(EU) 국가들을 대표해 북한 당국의 격리 조치에 대해 항의해왔다.

현재 독일대사관에서는 인력 순환뿐만 아니라 외교 문서 및 현금 수송도 불가능한 상황이다.

미국 CNN방송은 독일 대사관뿐만 아니라 프랑스 협력사무소, 스위스 개발협력소 등 다른 유럽 국가들도 평양 소재 공관을 폐쇄할 예정이라고 소식통을 인용해 이날 보도했다.
"코로나19 확산우려에 유럽 외교관들 '평양 엑소더스'"

북한에 외교 공관이 있는 다른 국가들도 업무 축소를 계획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식통은 코로나19의 확산 우려가 커지면서 격리된 외교관들을 북한에서 탈출시키려는 계획이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들 외교관을 실어나를 항공 일정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으나 일단 평양에서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로 이동할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에 있는 이 소식통은 60명 정도가 북한을 떠나는 비행기에 오를 것으로 내다봤다.

CNN방송은 평양에 주재하는 외국 외교관들의 정확한 수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수백명일 것으로 추산된다고 보도했다.

북한은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코로나19가 발병한 직후 국경을 봉쇄하고 모든 외국인을 30일 동안 격리한다고 밝힌 바 있다.

북한의 대내용 라디오인 조선중앙방송은 외국인 380여 명을 격리하고 있다고 지난 24일 보도했다.

격리자 중에는 외교관들도 포함된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코로나19가 발병한 이후 북한은 확진 판정을 1건도 내린 적이 없다.

그러나 글로벌 보건 전문가들은 북한이 중국과 가깝고 의료체계가 부실한 까닭에 발병에 매우 취약할 것이라고 경고한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위원회는 의료용 고글, 면봉, 검사용 의료장비 등을 북한 보건당국에 지원하는 데 대한 제재 면제를 지난 26일 승인했다.

대북제재위를 이끄는 크리스토프 호이스겐 유엔 주재 독일 대사는 "북한이 지금 국경을 봉쇄했다는 게 문제"라며 "북한 주민이 더 잘 보호받을 수 있도록 이들 장비를 허용해야 한다는 호소가 회의장 주변에 있었다"고 결정의 배경을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