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스포츠 행사 연기·중지·축소 요청
IOC서도 '취소 가능성' 이야기 나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다음 달 개최되는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관련 행사에도 빨간 불이 켜졌다./사진=EP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다음 달 개최되는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관련 행사에도 빨간 불이 켜졌다./사진=EP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다음 달 개최되는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관련 행사에도 빨간 불이 켜졌다.

일본 요미우리 신문은 지난 27일 성화 도착식과 출발식 등 성화 관련 행사도 무관중으로 규모를 축소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전날 코로나19 대책회의에서 앞으로 2주 동안 많은 사람이 모이는 전국적인 스포츠 및 문화 행사를 연기나 중지, 또는 축소할 것을 요청했다. 성화 관련 행사는 자제 요청 기간 이후에 열리지만, 도쿄올림픽·패럴림픽 대회 조직위원회는 감염증 확대 예방을 우선으로 삼겠다는 입장이다. 무관중 여부는 일본 내 코로나19 감염 상황을 고려한 뒤 최종 판단할 방침이다.

성화는 다음 달 20일 항공편을 통해 올림픽 발생지인 그리스에서 미야기현 소재 항공자위대 마쓰시마 기지로 도착한다. 도착식에는 모리 요시로 조직위 회장 등이 참석한다. 성화 출발식은 같은 달 26일 후쿠시마현 축구시설인 'J빌리지'에서 열리며 이날 행사에는 아베 총리가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이후 성화는 일본 47개 광역자치단체를 돌아오는 7월 24일 도쿄올림픽 개회식 때 도쿄도 국립경기장 성화대에 점화된다.

앞서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서는 코로나19가 계속되면 도쿄 올림픽이 취소될 수 있다는 발언이 나오기도 했다. 지난 25일(현지시각)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딕 파운드 IOC 위원은 "코로나19로 올여름 도쿄에서 올림픽을 개최하는 것이 매우 위험하다고 판단되면 IOC 측이 이를 연기하거나 개최장소를 옮기기보단 아예 올림픽을 취소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어 "도쿄 올림픽의 운명을 결정하기까지 2~3개월이 걸릴 것으로 예상한다"며 개최 여부가 5월 말쯤 결정될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면서 올림픽 취소나 연기, 또는 장소 변경에 대해 누가 결정할지는 불확실하다고 덧붙였다.

도쿄 올림픽이 취소되면 2차 세계대전 이후 처음으로 올림픽 개최가 취소되는 것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