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아르헨티나 증시 급락
헤알화 가치도 큰 폭 하락
중남미 대륙서 첫 확진자 발생
브라질 시민들이 26일(현지시간) 상점에서 마스크를 구매하고 있다. 브라질 정부는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처음으로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AP연합뉴스

브라질 시민들이 26일(현지시간) 상점에서 마스크를 구매하고 있다. 브라질 정부는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처음으로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AP연합뉴스

브라질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나왔다는 소식에 남미 금융시장이 요동쳤다.

26일(현지시간) 브라질 상파울루 증시의 보베스파 지수는 전일 대비 7% 하락하며 105,718.30포인트로 거래를 마쳤다. 보베스파 지수는 개장과 동시에 큰 폭으로 내린 뒤 종일 약세를 벗어나지 못했다. 장중 한때 7.53% 하락하기도 했으나 마감을 앞두고 낙폭을 다소 줄였다.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항공업체들 주가가 13∼14% 떨어졌고, 우량주인 국영에너지회사 페트로브라스와 광산개발업체 발리의 주가도 9%가량 하락했다. 보베스파 지수는 올 들어 상승세를 거듭하며 한때 120,000포인트 돌파가 기대됐으나 코로나19 확산으로 직격탄을 맞았다.

브라질 헤알화 가치도 하락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미국 달러화 대비 브라질 헤알화 환율은 전일 대비 1.39% 오른 달러당 4.4496헤알을 기록했다. 헤알화 가치가 그만큼 떨어졌다는 의미다.

이날 헤알화 환율은 1994년 7월 '헤알 플랜'을 도입한 이래 최고치다. 헤알 플랜은 연간 물가상승률이 수천%에 달하는 상황에서 나온 계획으로, 헤알화 가치를 미국 달러화에 연동하는 고정환율제를 도입한 것이다.

브라질뿐만 아니라 주변국인 아르헨티나 금융시장도 크게 출렁거렸다. 이날 아르헨티나 증시의 메르발 지수는 전일 대비 5.65% 하락한 36,422.24에 마감했다. 미국 달러화 대비 아르헨티나 페소화 환율은 0.41% 오른(페소화 가치는 하락) 62.0893페소를 기록했다.

베네수엘라 증시의 MKT지수는 전일 대비 6.02% 하락한 111,216.76에 거래를 마쳤다.

브라질 정부는 이날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브라질 보건부는 상파울루시에 거주하는 61세 남성이 검사 결과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그동안 코로나19 감염이 보고되지 않은 중남미 대륙에서 확진자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남성은 지난 9∼21일 이탈리아 북부 지역을 여행하고 귀국했으며, 상파울루 시내 병원과 국가 지정 검역 기관에서 받은 두 차례 검사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 브라질 보건부는 코로나19 감염 의심자가 전날 3명에서 20명으로 늘었으며, 이 가운데 최소 12명은 이탈리아를 여행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나머지는 독일, 태국 등을 여행하고 귀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브라질의 코로나19 의심 환자가 남동부를 중심으로 남부와 북동부 등 다양한 지역에서 보고됨에 따라 빠르게 번질 가능성이 있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했다.

중남미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자 주변국들은 대응 수위를 높이고 있다. 엘살바도르는 한국과 이탈리아에서 들어오는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하기로 했다. 또 한국과 이탈리아에서 오는 자국민이나 외교관은 30일간의 격리를 거치도록 했다.

파라과이는 한국과 이탈리아에서 오는 여행객에 대한 검역을 강화했다. 파라과이 당국은 발병 지역에서 온 여행객의 경우 증상이 없더라도 자가 격리를 하도록 했다. 콜롬비아도 14일 이내에 한국, 중국, 일본, 이탈리아 등을 방문한 외국인을 공항 내 보건소에서 문진하게 하는 등 입국 절차를 더욱 엄격히 했다.

멕시코는 한국발 여행객이나 한국행 자국민에 대해 별다른 조치를 하고 있지 않다. 다만 멕시코 입국 때 발열, 기침 등의 증상이 있을 경우 체온 측정과 문진을 하기로 했다. 감염이 의심되면 지정병원으로 이송해 정밀검사를 한다고 멕시코 주재 한국대사관은 설명했다.

한국과 중남미 사이 유일한 직항인 인천~멕시코시티 항공편을 주 7회 운항하는 아에로멕시코는 인천을 오가는 항공편의 일정 변경 수수료를 당분간 면제하기로 했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