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위 이어 코로나 사태 겹쳐
인도네시아도 9000억원 투입
홍콩과 인도네시아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위축된 경제를 되살리기 위해 경기 부양책을 내놨다.

홍콩 정부는 18세 이상 영주권자에게 1만홍콩달러(약 155만원)씩 지급한다고 26일 발표했다. 근로자 195만 명은 2만홍콩달러(약 310만원)까지 소득세가 감면된다. 노령수당 등 복지수당을 받는 이들은 한 달치 수당을 추가로 받는다.

기업 대상 부양책도 내놨다. 기업 소득세 격인 이윤세는 작년분부터 올해분까지 면제된다. 전기요금과 수도요금은 상한액을 넘지 않는 선에서 넉 달간 75%를 감면해 주기로 했다. 중소기업엔 200만홍콩달러(약 3억1000만원)까지 저리로 대출해 준다.

이번 경기 부양책은 1200억홍콩달러(약 18조7500억원) 규모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홍콩 경제는 작년 대규모 시위 장기화 여파에다 올 들어 코로나19 사태까지 겹쳐 상당한 타격을 받았다”며 “이 때문에 정부가 작년의 두 배 수준인 경기 부양책을 내놨다”고 분석했다.

홍콩의 지난해 경제성장률은 -1.2%로, 10년 만에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다. 홍콩 재무부는 올해 홍콩 경제성장률을 -1.5~0.5%로 내다봤다. 홍콩 내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85명, 사망자는 2명이다.

전날엔 인도네시아 정부가 10조3000억루피아(약 9053억원) 규모 지원 대책을 발표했다. 인도네시아 내엔 발표된 코로나19 확진자가 없지만 각지에서 호텔 예약이 줄줄이 취소되는 등 관광업이 큰 타격을 받았다. 인도네시아에선 근로자의 약 9%가 관광업에 종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코로나19 여파로 올해 경제성장률이 기존 목표(5.3%)보다 낮은 4.7%에 그칠 것으로 보고 있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소비 진작을 위해 6개월간 기초생활 수급 가정에 지급하는 보조금을 기존보다 30% 인상한다. 수급 대상인 1520만 가구에 4조6000억루피아(약 4043억원)가 더 지급된다.

관광업 살리기에도 예산을 대거 배정했다. 항공사와 여행사에 4434억루피아(약 390억원)를 지원해 향후 3개월 동안 일부 항공 좌석을 30% 할인가에 팔게 한다. 국영석유회사와 공항공사는 항공사에 연료비와 공항 이용료를 할인해 준다. 바탐, 족자카르타, 마카사르 등 10개 관광지에는 총 2985억루피아(약 262억원)를 지원한다. 이들 관광지 내 식당이나 호텔은 향후 6개월간 지방정부에 납부하는 세금을 일부 감면받는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