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혼부부 30명, 26일 한국에 도착 예정

아프리카 섬나라 모리셔스의 입국 제한으로 격리됐던 한국인 관광객들이 25일(현지시간) 귀국길에 올랐다.

모리셔스를 겸임하는 주마다가스카르 한국대사관은 이날 현지에 격리됐던 한국인 신혼부부 30명이 한국으로 가는 비행기에 탑승했다고 밝혔다.

신혼부부들은 한국시간으로 26일 오후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이들과 함께 격리됐던 한국인 관광객 4명은 먼저 한국으로 귀국했다.

지난 23일 오후 모리셔스에 도착한 한국인 관광객 34명은 공항에서 일부가 발열 등 감기 증세를 보인다는 이유로 입국이 보류됐다.

이들은 현지 격리시설에서 벌레와 에어컨, 수건 부족 등의 열악한 여건에 고통을 호소했다.

모리셔스 정부는 지난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한 한국에서 온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하기로 했다고 마다가스카르 한국대사관에 공식적으로 통보했다.

모리셔스서 입국금지된 한국인 관광객들 귀국길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