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자제권고 이어 추가 조처…대구·청도 방문 자국민엔 자가격리 통보
싱가포르, 최근 대구·청도 방문 이력자 입국 금지

싱가포르가 한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급증 사태의 중심에 있는 대구와 청도를 최근 방문한 이들에 대한 입국을 금지하기로 했다.

지난 23일 이 두 지역에 대한 여행 자제 권고에 이은 추가 조처다.

25일 일간 스트레이츠 타임스와 채널뉴스아시아(CNA)방송 등에 따르면 싱가포르 보건부는 이날 한국의 코로나19 확진자 급증 사태와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

대구와 경북 청도는 한국 정부에 의해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된 상태다.

이번 조치는 지난 14일 이내에 이 두 지역을 방문한 적이 있는 모든 단기 방문객들에게 적용된다고 보건부는 설명했다.

보건부는 이번 조치와 관련해 이날 현재 977명의 확진자 중 다수가 대구의 한 종교단체 및 청도 병원과 관련이 있는 만큼, 이곳에서 오는 여행객들이 싱가포르에 증가한 위험을 끼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보건부는 앞서 대구와 청도에 대한 불필요한 여행을 자제해달라고 권고한 바 있다.

그러면서 현 상황을 면밀하게 관찰하는 동안, 정부부처 합동 태스크포스는 추가 조처를 할 태세도 돼 있다고 보건부는 덧붙였다.

한편 로런스 웡 국가개발부 장관은 지난 14일 이내에 대구와 청도를 방문한 싱가포르 국민과 영주권자 등은 자가 격리 통보를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싱가포르에 돌아온 날로부터 14일 동안은 자신의 집을 떠날 수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14일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최장 잠복 기간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