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0억달러 규모…문제는 자금난
휴렛팩커드(HP)가 150억달러 규모의 초대형 자사주 매입에 나선다. 시가총액의 절반에 육박하는 규모다. 경쟁사 제록스의 적대적 인수·합병(M&A) 위협에 대응해 주주들의 지지를 얻으려는 시도다.

HP는 24일(현지시간) 이런 내용의 '전략적·재무적 가치 창출계획'을 발표하고 향후 1년간 적어도 80억달러 상당의 자사주를 사겠다고 밝혔다.

이는 작년 10월 발표한 50억달러 규모의 매입 계획을 확대한 것이다. HP의 시가총액은 329억9000만달러(24일 기준)인 만큼 발행주식의 절반 가까이를 매입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회사측은 이를 통해 주당순이익을 올해 2.32~2.43달러(예상)에서 2022년 3.25~3.65달러로 끌어올리겠다고 설명했다.

이런 자사주 매입안은 제록스의 적대적 인수 위협이 지속되는 가운데 나왔다. 제록스는 작년 11월 자신보다 시가총액이 세배 이상 큰 HP에 주당 22달러로 인수하겠다고 제안했다. HP 이사회는 “HP의 가치를 크게 과소평가한 것”이라며 만장일치로 거절했다.

그러자 제록스는 이달 초 주당 24달러로 제안액을 높였다. 그러면서 또 거절하면 HP 주주를 상대로 설득에 돌입하겠다고 발표했다. 실제 양사 주식(HP 4.3%, 제록스 11%)을 모두 보유한 행동주의 투자자 칼 아이칸은 인수 제안을 거절한 HP 이사회를 비난했다.

이날 HP측은 "제록스의 제안은 HP에 상당한 위험을 초래할 뿐 아니라 미래를 위태롭게 만들 것"이라고 또 다시 반박했다. 다만 "HP 주주를 위한 추가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방안이 있을 수 있을 지 제록스와 접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HP는 제록스의 배후에 아이칸이 있다고 보고 있다. 이에 따라 HP 이사회는 지난 주 경영권 방어장치인 '포이즌필'(Poison Pill)을 채택했다. 향후 1년간 신주를 시가보다 20% 싸게 발행해 기존 주주에게 매입할 권리를 부여한 것이다.

HP의 야심찬 계획엔 난관이 있다. 신용평가사 피치는 이달 HP의 신용등급 전망을 부정적으로 낮췄다. 보수적 재무정책을 바꾸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HP의 보유현금은 지난 1월말 42억달러로 지난 석달간 3억달러 감소했다. 부채는 48억달러에 달한다.

뉴욕=김현석 특파원 realis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