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후베이 교도소 코로나19 환자 300명 넘어…교도소장 등 문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가 가장 큰 중국 후베이(湖北)성의 교도소 내 감염자가 300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는 25일 중국 중앙 정법위원회 비서장 천이신(陳一新)이 전날 후베이성 교도소관리국을 방문해 실태를 확인한 결과 후베이성 내 교도소 3곳에서 323명의 재소자가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확진 환자가 가장 많은 곳은 우한여자교도소로 279명이 감염됐고, 샤양(沙洋) 한진교도소 43명, 후베이성 소년원 1명 순이다.

아직 사망자는 발생하지 않았으며, 중증환자 5명은 성 내 지정병원으로 이송됐다.

후베이성은 성 내 모든 교도소에 대해 봉쇄식 관리에 들어갔으며, 교도소 내 야전 병원도 건설 중이다.

중앙 정법위원회는 재소자 감염과 관련해 교도소 관계자 20여명을 처벌했다.

그중 우한여자교도소 당서기와 교도소장은 면직하고, 핵심 관계자 1명을 입건했다.

천이신 비서장은 "교도소 감염 방지 작업의 특수성과 복잡성 등을 고려해 방역에 나서야 한다"면서 "절대 긴장을 늦추지 말고, 기율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