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방 저울질" 보도 나와…폼페이오·므누신 '신중', 미 외신기자협회 "역효과"

미국 정부가 중국의 미국언론 기자 추방에 대응하는 옵션 중 하나로 미국 내 중국 언론인의 추방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통신은 24일(현지시간) 미국 정부가 중국의 월스트리트저널(WSJ) 기자 3명 추방과 관련해 중국 내 미국인들의 활동 제약을 거부하겠다는 대중(對中) 압박의 일환으로 중국 언론인에 대한 추방을 저울질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미국도 중국 기자 추방하나…미 정부, 'WSJ 추방' 맞대응 논의

미 행정부 내 논의에 정통한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논의는 한때 중국에서 WSJ 기자로 활약한 매슈 포틴저 백악관 국가안보 부보좌관 주도로 이뤄졌다.

논의에서는 지난주 중국의 WSJ 기자 추방 조치에 대해 얼마나 엄중하게 대응해야 할지를 놓고 치열한 토론이 진행됐다.

일부 참석자들은 수십 또는 수백명의 미국 내 중국 언론인을 추방하는 것을 지지했지만, 일부는 그런 조치가 법적으로 또는 언론 자유에 대한 미국의 가치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복수의 소식통이 전했다.

특히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미국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병을 막기 위한 중국과의 협력 문제 때문에 좀 더 온건한 접근을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 19일 성명에서 "자유 언론은 사실을 보도하고 의견을 표출한다는 것을, 성숙하고 책임 있는 국가는 이해한다"며 "올바른 대응은 반대 논거를 제시하는 것이지, 발언을 억제하는 게 아니다"라고 중국의 조치를 규탄했었다.

조나단 울리욧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대변인도 중국의 조치에 대해 지난 20일 "미국 기자들에 대한 중국의 조치는 터무니없는 행동"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그는 "이번 추방은 언론을 통제하고, 투자자는 물론 세계의 독자들이 중국에 대한 주요 기사를 읽지 못하게 하려는 또 다른 시도"라고 규정했다.

또 중국의 외신기자클럽을 인용, 2013년 이후 이번 사례를 포함해 9명의 언론인이 중국에서 추방됐거나 비자갱신 불허로 사실상 추방당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미국 외신기자협회(FPA)는 "미국이 WSJ 기자를 추방한 중국 정부의 결정을 따라서 미국 내 중국 언론인을 추방하면 역효과를 낼 것이며, 궁극적으로 미국 내 전체 언론계에 대한 수정헌법 제1조를 훼손하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미 정부 관리들은 대부분 정부에 의해 통제되는 중국 언론이 미국 내에 500명 이상의 기자를 두고 있고 그 수가 너무 많아 추적하기 어렵다고 보고 있다.

반면, 중국에는 현재 75명의 미 언론인이 상주하고 있고, 중국 정부는 불공정하다고 판단하는 기사에 대한 처벌을 위해 추방이나 비자 거부 등의 방법을 일상적으로 사용하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미국도 중국 기자 추방하나…미 정부, 'WSJ 추방' 맞대응 논의

앞서 미 국무부는 지난 18일 신화통신과 CGTN, 중국국제방송, 중국일보 등 5개 중국 관영 언론을 외국 사절단에 지정했다.

지정된 매체는 현재의 미국 내 자산을 등록하고 새로운 자산을 취득할 때 사전 승인을 받아야 하며, 미국 시민권자를 비롯한 모든 직원의 명단도 제출해야 한다.

이에 중국은 19일 국제정치학자 월터 러셀 미드 미국 바드칼리지 교수가 쓴 '중국은 진짜 아시아의 병자'라는 제목의 WSJ의 칼럼을 문제 삼아 자국 내 WSJ 기자 3명의 기자증을 회수하며 추방을 통보했다.

이를 놓고 중국 외신기자클럽은 "중국에 있는 외국 언론인에 대한 전례 없는 보복"이라며 "중국 주재 특파원들에 대한 응징으로 외국 언론사를 위협하려는 중국 당국의 극단적이고 분명한 시도"라고 비판했다.

어떤 대응 방법이 선택되든 미국 정부는 미중 두 나라가 언론을 대하는 방식에서 심각한 불균형으로 인식되는 것을 다루려는 광범위한 의지가 있다고 미 정부 관계자가 밝혔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