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틀째 신규 확진자 600명선 아래
후베이성 중 우한 확진 및 사망 '심각'
코로나19로 중국 양회도 연기한 상태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사그러드는 모습이다. 이틀째 신규 확진자가 이틀째 600명 밑으로 떨어지고 있어서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전날 하루 동안 전국의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각각 508명과 71명 늘었다고 25일 발표했다. 전날 기준으로 중국 전체 지역의 누적 확진자는 7만7658명, 사망자는 2663명이다.

중국의 신규 확진자는 지난 18일 1749명을 기록한 뒤 19일(394명) 20일(889명) 21일(397명) 22일(648명) 23일(409명) 24일(508명)으로 주춤하고 있다. 후베이성을 제외한 지역의 신규 확진자 수는 감소세가 눈에 띈다. 21일 31명을 기록한 데 이어 22일(18명) 23일(11명) 이어 24일(9명)으로 한 자릿수대로 내려갔다.

후베이성의 신규 확진자는 499명, 사망자는 68명으로 각각 늘었다. 이 중 발병지 우한의 신규 확진은 464명, 사망은 56명으로 여전히 중국에서 피해가 가장 심각하다.

중국 전역의 코로나19 의심 환자는 2824명이다. 현재까지 완치 후 퇴원자는 2만7323명이다. 현재 치료를 받는 총 확진자는 4만7672명이며, 이 가운데 중증 환자는 9126명 정도다.

중국은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연례 최대 정치 행사인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마저 연기한 상태다.

중국 본토 밖 중화권의 누적 확진자는 121명이다. 홍콩에서 81명(사망 2명), 마카오에서 10명, 대만에서 30명(사망 1명)의 확진자가 각각 나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