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이보에선 "한국인이 중국으로 피신하고 있다" 루머도
중국으로 돌아가려는 중국인 근로자들이 몰리면서 한국에서 중국으로 가는 편도 항공권 가격이 급등하고 있다. 한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나타난 현상으로 풀이된다.

25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여행사들이 홈페이지에 게시한 인천→칭다오(산둥성) 편도 항공권 가격은 지난주보다 최소 네 배 뛰었다. 지린성 옌지행 티켓도 비슷한 수준으로 급등했다. 옌지(延吉·연길)은 지린성 옌볜조선족자치구 중심 도시다.
인천공항에서 중국 칭다오로 가는 항공권이 평소보다 7~8배 뛰었다. 트립닷컴 홈페이지 캡처

인천공항에서 중국 칭다오로 가는 항공권이 평소보다 7~8배 뛰었다. 트립닷컴 홈페이지 캡처

중국 온라인여행사 C트립(트립닷컴) 관계자는 "평소 400~500위안(약 7만~8만7000원) 하던 서울발 칭다오행 편도 항공권 가격이 3000위안 이상으로 뛰었다"며 "한국에서 되도록 빨리 본국으로 돌아가려는 중국인 근로자 수요가 계속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칭다오 노선은 1주일에 300편 이상 운행되고 있다. 서울~옌지 노선은 100편 내외다.

비행기 가격이 오르면서 중국판 트위터에선 "한국인들이 중국으로 피신하려고 하고 있다"는 루머까지 돌고 있다.

칭다오시 정부는 25일 입국금지 외국 국적 목록을 발표했으나, 한국을 포함시키지는 않았다. 칭다오시는 성명을 통해 "칭다오로 입국하는 외국인에 대한 방역을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런데 이 성명에 대해 중국인들이 "일본과 한국에서 오는 사람들의 입국을 막아야 한다"는 주장을 하고 있다고 SCMP는 보도했다.

한 웨이보(중국판 트위터) 사용자는 "칭다오시에 문의해보니 한국에서 오는 항공편을 격리하지 않고 있다고 한다. 그 비행기에 전염병이 있으면 어떻게 하나. 칭다오를 제2의 우한으로 만들어선 안 된다"고 올렸다. 이 글에는 수십개의 '좋아요'가 달렸다.

강현우 기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