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열·호흡기 질환 증세 보이면 격리…의심환자 4명 보고

브라질 보건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여행자 검역 강화 대상을 확대했다.

24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보건부는 이날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코로나19 확산 가능성에 대비해 여행자 입국 시 검역을 강화하는 대상 국가를 8개에서 16개로 늘렸다고 밝혔다.

16개국은 중국, 한국, 북한, 일본, 캄보디아, 말레이시아, 태국, 베트남, 싱가포르, 아랍에미리트(UAE), 필리핀, 독일, 프랑스, 이란, 이탈리아, 호주 등이다.

앞서 보건부가 지난 21일 발표한 보고서에서는 중국, 한국, 북한, 일본, 싱가포르, 베트남, 태국, 캄보디아 등 아시아 8개국만 있었으나 유럽과 중동 지역 국가와 호주가 추가됐다.

브라질 보건부, 코로나19 검역 강화 대상 16개국으로 확대

보건부는 이들 국가에서 입국하는 여행자의 건강 상태를 집중적으로 관찰하고 발열과 호흡기 질환 등 증세를 보이면 일정 기간 격리할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부 관계자는 "유럽과 아시아, 중동 지역 등에서 코로나19 감염이 빠르게 증가하는 데 따른 대응조치"라고 설명했다.

보건부는 이날까지 코로나19 확진자는 나오지 않았으며 의심 환자는 4명이라고 밝혔다.

의심 환자는 남동부 상파울루주 3명과 리우데자네이루주 1명이다.

보건 전문가들은 브라질에서 해마다 호흡기 질환이 많이 나타나기 시작하는 4월 말부터 코로나19가 확산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보건부는 오는 6월 겨울이 시작될 때까지 공공보건 비상사태를 유지할 계획이다.

남반구에 위치한 브라질의 올해 겨울은 6월 20일 시작돼 9월 22일까지 계속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