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국민투표 앞두고 26일 공식 찬반운동 개시
시위 격화·갈등 심화 우려…대통령 "평화 유지해야"
혼돈의 3월 앞둔 칠레…새 헌법 제정 찬반운동도 본격화

칠레가 오는 4월 새 헌법 제정 여부를 묻는 국민투표를 앞두고 혼돈의 3월을 준비하고 있다.

세바스티안 피녜라 칠레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각료회의 후 "민주적이면서 깨끗하고 투명한 국민투표를 치르기 위해서는 평화를 유지하고 공공질서를 확립할 필요가 있다는 것을 모두가 인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피녜라 대통령은 "칠레는 이미 너무 많은 폭력을 경험했다"며 폭력 시위 자제를 당부했다.

칠레는 지난해 10월 수도 산티아고 지하철 요금 인상이 촉발한 거센 시위로 몇십년 만의 최대 혼란을 겪었다.

교육, 의료, 연금, 임금 등 불평등을 야기하는 사회제도 전반에 대한 반발로 확대된 시위 사태로 30명 이상이 숨지고, 수천 명이 다쳤다.

정치권이 시위대의 요구에 따라 새 헌법 제정 국민투표 실시에 합의하고, 남반구 칠레가 여름 휴가를 맞으면서 시위는 다소 소강상태에 접어들었으나 곧 다시 불붙을 조짐을 보이고 있다.

원래도 3월은 휴가와 방학이 끝나고 일터와 학교에 돌아가는 시기인 데다 국제 여성의 날(3월 8일) 등이 있어 칠레에서 시위가 많은 달이었다.

지난해 10월 시작된 시위 사태가 끝나지 않은 올해의 경우 피녜라 대통령 취임 2주년(3월 11일)도 다가오고 4월 26일 국민투표도 앞두고 있어 여느 해보다 거센 시위가 예상된다.

실제로 인터넷 상에는 3월 1일부터 학생과 여성, 환경, 원주민단체 등의 시위 일정이 줄줄이 잡혀 있다.

혼돈의 3월 앞둔 칠레…새 헌법 제정 찬반운동도 본격화

이미 전날 해안 도시 비냐델마르에서 열린 남미 최대 뮤직 페스티벌에서 시위대와 경찰이 거칠게 충돌하기도 했다.

새 헌법 제정 여부와 초안 작성 주체를 묻는 국민투표의 공식 선거운동도 오는 26일 시작된다.

반정부 시위대는 아우구스토 피노체트 군부독재 시절 제정된 현 헌법이 칠레 사회 불평등의 뿌리가 됐다고 주장해 왔다.

칠레 국민 다수가 피노체트 헌법을 폐기하고 새 헌법을 제정하길 원하고 있지만 반대의 목소리도 작지 않다.

칠레 여론조사기관 카뎀의 이달 초 여론조사에서 새 헌법 제정에 찬성하는 사람은 67%, 반대하는 사람은 27%였다.

1월 초 조사보다 찬성은 5%포인트 줄고, 반대는 7%포인트 늘었다.

새 헌법 개정에 반대하는 이들은 현 헌법이 경제 성장과 사회 안전의 기반이 됐으며, 지금의 문제는 헌법 자체가 아니라 이를 적용하는 정치인들의 문제라고 주장한다.

최근 들어 반대파들의 시위도 여러 차례 벌어졌다.

찬반운동이 공식적으로 시작되면 양측의 충돌도 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카뎀의 또 다른 조사에서 칠레 경제 지도자들의 대다수는 3월 시위로 양극화가 심화할 것이라고 예상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혼돈의 3월 앞둔 칠레…새 헌법 제정 찬반운동도 본격화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