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고령 국가 정상, 총리직 이양 약속 둘러싼 '정치 드라마'

세계 최고령 국가 정상인 마하티르 모하맛(94) 말레이시아 총리가 24일 사임한 뒤 다시 임시 총리로 임명되면서 말레이시아 정계가 소용돌이치고 있다.

말레이 마하티르 총리 사의…국왕, 수리 후 임시 총리 임명(종합)

말레이시아 총리실은 이날 오후 1시 마하티르 총리가 국왕에게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구체적인 배경 설명 없이 발표했다.

일각에서는 국왕이 마하티르 총리의 결정을 반려할 것이고, 이는 마하티르 총리가 총리직 이양 약속을 뒤엎기 위해 던진 승부수라는 관측이 나왔다.

국왕은 이날 저녁 사의를 받아들이고, 대신 마하티르를 임시 총리로 임명했다.

말레이시아 정부는 "새 총리가 임명되고, 새 내각이 구성될 때까지 마하티르 전 총리가 행정부를 관리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일간 더 스타 등 현지 매체와 외신들은 전날부터 '긴박한 정치 드라마'가 말레이시아에서 펼쳐지고 있다며, 권력이 어디로 향할지에 관심을 쏟았다.

말레이 마하티르 총리 사의…국왕, 수리 후 임시 총리 임명(종합)

마하티르 총리는 1981년 총리직에 올라 2003년까지 22년간 장기집권했다.

이후 15년만인 2018년 5월 다시 총리에 취임하면서 2∼3년만 총리직을 수행한 뒤 안와르 이브라힘(72) 인민정의당(PKR) 총재에게 권좌를 넘기겠다고 약속했다.

안와르는 한때 마하티르 총리의 오른팔이었으나 1998년 아시아 금융위기 대책을 놓고 갈등을 빚다 실각한 뒤 부패 혐의와 동성애 혐의로 유죄판결을 받아 장기 복역했다.

그는 지난 총선을 앞두고 마하티르와 극적으로 화해하고 총리직을 임기 중간에 넘겨받기로 약속받은 뒤 힘을 합쳐 정권교체를 이뤄냈다.

마하티르 총리는 올해 11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를 개최한 뒤 총리직을 이양하겠다고 공언했으나, 아즈민 알리(56) 경제부 장관을 더 마음에 들어 한다는 말이 계속 나왔다.

말레이 마하티르 총리 사의…국왕, 수리 후 임시 총리 임명(종합)

안와르는 전날 "마하티르의 당(PPBM·말레이시아원주민연합당)과 본인 소속 당내 반대파들이 나를 배제하고 새로운 연정을 꾸리려고 통일말레이국민조직(UMNO)과 범말레이시아이슬람당(PAS)과 비공개 회동을 가졌다"고 주장했다.

안와르는 이날 마하티르를 만난 뒤 "그는 음모에 연루되지 않았다.

이전 정권과 관련된 야당과는 어떤 식으로도 협력하지 않기 위해 사임했다"고 주장했으나, 마하티르의 속내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마하티르 소속 당은 이날 4개 여당 연합인 희망연대(PH)에서 탈퇴를 선언하고, 마하티르를 계속 지지하겠다고 발표했다.

마하티르는 당 대표직도 내려놨다.

안와르의 소속 당(PKR) 의원 11명도 탈당했으며, 탈당 인사 가운데 아즈민 PRK 부총재 겸 경제부 장관도 포함됐다.

말레이시아 정계는 누가 과반수 의석을 차지하고 총리에 오를지 불투명하다며 향후 전개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날 정치적 혼란으로 말레이시아 화폐 링깃화 가치는 3년 만에 최저치를, 주가지수는 8년 만에 최저치로 떨어졌다고 로이터 통신은 보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