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올해도 다케시마의 날 열어
외교부도 주한 일본대사관 공사에 '항의'
시마네현, 2006년부터 15년째 다케시마의 날 행사 진행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부는 일본 시마네(島根)현이 또 '다케시마(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의 날' 행사를 연 데 대해 "행사를 즉각 폐지할 것을 다시 한번 엄중히 촉구한다"고 22일 밝혔다.

정부는 이날 외교부 대변인 성명을 통해 "부질없는 도발을 반복하고 있는데 대해 강력히 항의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부는 "일본 정부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한 부당한 주장을 즉각 중단하고, 겸허한 자세로 역사를 직시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여기에 외교부도 팔을 걷어부쳤다.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이 이날 오후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청사로 불러 항의와 유감의 뜻도 전달했다.

이날 일본 시마네현은 마쓰에(松江)시에서 '다케시마의 날' 행사를 열었다. 일본 정부는 이번에도 이 자리에 정부 고위인사를 파견했다. '독도는 일본 땅'이라는 일방적 주장에 힘을 싣고 있는 셈이다.

시마네현은 1905년 2월 22일 일방적으로 독도를 행정구역에 편입하는 고시를 했다. 2006년부터 매년 '다케시마의 날' 기념행사를 열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