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화웨이 견제 '5G 서밋' 추진…삼성, 노키아, 에릭슨 초청될듯

미국이 중국 화웨이 견제를 위해 삼성, 노키아, 에릭슨 등 동맹국 기업만을 초청해 5세대(5G) 통신망 회의를 여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미 CNBC는 21일(현지시간) 정부 당국자를 인용해 "4월 초 백악관에서 5G 서밋을 개최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며 "5G 분야에서 화웨이의 우위를 막으려는 노력의 일환"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동맹국의 기업들을 초청한다는 방침"이라며 "노키아와 에릭슨, 삼성 등이 포함된다"고 설명했다.

CNBC는 "화웨이의 5G 장비를 사용하지 않도록 동맹국들에 촉구하는 동시에 기술 분야의 정보를 취합하겠다는 취지"라고 분석했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도 이날 기자들에게 "대략 한 달 이후에 일종의 콘퍼런스를 하려고 한다"며 "노키아나 에릭슨과 긴밀하고 주의깊게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커들로 위원장은 "삼성도 포함될 것"이라며 "(도널드)트럼프 대통령도 부분적으로 참석할 것"이라고 했다.

미국은 그동안 중국 화웨이를 다각도로 견제해왔다. 특히 화웨이 통신망을 사용할 경우 중국 정부의 스파이 활동에 이용될 수 있다고 보고 동맹국에 '화웨이 장비를 사용하지 말라'고 압박하고 있다.

워싱턴=주용석 특파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