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프랑크푸르트 인근 소도시 하나우에서 19일(현지시간) 총기 난사 사건으로 9명이 숨졌다. 경찰이 인근 도로의 출입을 막고 경비를 강화하고 있다.

AP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