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전문가 "알타이 지역 말 사육장서 길러진 '오를로프 준마'인 듯"

북한이 지난해 러시아로부터 10여마리의 순종마를 구매하는데 수만달러를 썼다고 로이터 통신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통신은 이날 러시아 세관 자료를 인용해 북한이 지난해 10월께 12마리의 러시아산 순종마를 수입하는 데 7만5천509달러(약 8천940만원)를 지불했다고 전했다.

이는 지난 2015년 북한이 61마리의 러시아 말을 19만2천204 달러에 구매한 뒤 가장 큰 규모라고 통신은 설명했다.

북한은 오래전부터 러시아로부터 값비싼 말들을 수입해 왔으며, 지난 2010년~2019년 기간 중에만 최소 138마리의 러시아 말을 58만4천302 달러에 도입했다.

러시아산 말 도입은 북한이 핵·미사일 시험으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강력한 제재를 받는 가운데 이루어졌다.

북한 언론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10월과 12월 두 차례 백마를 타고 백두산을 등정한 모습을 공개한 바 있다.

이같은 모습 공개는 북한 주민들에게 권력을 장악하고 있는 김정은 위원장의 강한 지도자 이미지를 각인시키기 위한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한편 북한이 러시아에서 수입한 순종마는 러시아 시베리아 알타이 지역의 말 사육장에서 길러진 '오를로프 준마'일 가능성이 크다고 러시아극동연방대 동방학연구소 부소장 아르티옴 루킨이 추정했다.

루킨 부소장은 자국 리아노보스티 통신에 "북한 당국은 오래전부터 알타이 말공장(말 사육기업)에서 말을 구매하고 있다"면서 "이 말도 그곳에서 수입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관측했다.

그는 "그곳(북한)에선 '오를로프 준마'를 아주 높게 평가한다"면서 "지난 2003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에게 선물한 말도 오를로프 준마였다"고 소개했다.

러시아산 오를로프 준마는 고상한 외모에 인내심이 많고 순종적이기도 한 말로 정평이 나 있다.

루킨은 김정은 위원장이 백두산을 오르며 탄 말도 오를로프 준마일 것으로 추정하면서, 오래전에 도입해 훈련을 받은 말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북한, 지난해 러시아 순종마 12마리 약 9천만원에 수입"(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