썩어가는 방글라산 게 수천t…코로나19로 中 수출 막혀

방글라데시산 게 수천t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중국 수출길이 막히면서 썩어가고 있다고 AFP통신과 현지 매체가 16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근 방글라데시 쿨나 지역 등에서 중국 수출용으로 수확된 게 수천t이 선적되지 못한 채 방치된 상황이다.

방글라데시 해안에서는 연간 3천만달러(약 360억원)어치의 게가 잡히며 이 가운데 85∼90%가 중국으로 수출된다.

특히 춘제(春節·중국의 설) 연휴를 전후한 기간은 1년 중 가장 바쁜 대목이다.

수출의 상당 부분이 이 시기에 집중되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업자들은 춘제에 맞춰 은행 대출 등을 받아 물량을 확보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올해는 코로나19 확산을 이유로 여러 지역을 봉쇄한 중국이 지난달 하순부터 방글라데시산 게 수입을 아예 중단하면서 문제가 발생했다.

수확된 게는 대개 10일까지 살아있을 수 있지만, 수출 준비까지 마친 게를 다시 양식장이나 서식지로 돌려보내기도 쉽지 않은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양식장 등으로 되돌려진다고 하더라도 게의 품질 등에 손상이 생길 수밖에 없다.

게 양식업자 비디우트 고시는 AFP 통신에 "내가 확보한 물량의 70%가 이미 손상된 상태"라며 "나머지도 하루 안에 옮기지 못한다면 죽어버릴 것"이라고 안타까워했다.

유통업자 란지트 몬돌은 "지난주에 살아있는 게 12t을 날렸다"며 "이는 최소 42만달러어치에 해당하는 물량인데 어떻게 빚을 갚아야 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현재 방글라데시 게 산업에 종사하는 이들은 50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되며 이들 대부분은 가난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