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화난이공대 연구진 보고서
우한시 질병통제센터 유출 가능성 제기
"박쥐 600여 마리 데려와 실험실 보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사진=질병관리본부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사진=질병관리본부 제공

세계 곳곳에 확산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진원지가 당초 지목된 중국 우한(武漢)의 화난 수산시장이 아닌 우한의 한 실험실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16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미러에 따르면 중국 광둥성 광저우의 화난이공대 소속 연구자인 보타오 샤오와 레이 샤오는 최근 정보 공유 사이트인 '리서치게이트'에 올린 보고서를 통해 해당 바이러스가 우한시 질병통제센터(WCDC)에서 유출됐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그간 중국 당국은 바이러스의 발원지로 화난 수산시장을 지목해왔다. 이곳은 이름은 수산시장이지만 시장 내 깊숙한 곳에서는 뱀 등 각종 야생동물을 도살해 판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보고서에 따르면 WCDC는 수산시장에서 약 280m 떨어져 있으며, 우한에서 의료진들이 최초로 바이러스에 집단 감염된 병원 인근에 자리해 있다. 연구진은 WCDC가 연구를 위해 후베이성과 저장성에서 박쥐 605마리를 포함해 여러 동물을 데려와 시험실에 보관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던 중 한 연구원이 박쥐로부터 공격받았고, 박쥐의 피가 그의 살에 닿았다는 설명이다. 이 연구원은 박쥐들이 자신에게 오줌을 싼 후 총 28일간 자가격리조치에 들어갔다고 이들은 덧붙였다.

보고서는 "바이러스가 (연구소에서) 유출돼 일부가 초기 환자들을 오염했을 가능성이 있지만, 향후 연구에서 확실한 증거가 필요하다"고 결론지었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