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어로 "우한 화이팅! 중국 화이팅! 서울은 중국을 지지합니다" 응원
'박원순 중국어 응원' 중국 SNS서 화제…中 "고마워요 서울"

박원순 서울 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큰 피해를 겪고 있는 중국에 중국어로 응원 메시지를 보내 중국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16일 관영 중앙(CC)TV 등에 따르면, 박 시장은 중국 12개 도시에 구호 물품을 보내는 시기에 맞춰 응원 메시지가 담간 영상 편지를 제작했다.

박 시장은 이 영상에서 "한국에는 어려울 때 돕는 친구가 진정한 친구라는 말이 있다"면서 "5년전에 서울이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때문에 고통받을 때 베이징시는 특별 사절단을 보내고, 관광객을 보내 큰 도움을 줬다"고 소개했다.

그는 이제 서울이 도울 때라고 언급하면서 중국어로 "우한 화이팅! 중국 화이팅! 서울은 중국을 지지합니다"라고 외치며 영상을 마무리했다.

이 영상은 중국 최대 SNS인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에서 조회 수 3억회를 돌파하며 크게 화제가 됐다.

특히 중국어로 중국을 응원하는 모습이 중국 누리꾼 사이에서 큰 관심을 끌었다.

관련 영상은 웨이보뿐 아니라 영상 플랫폼인 틱톡(Tik tok)에서도 1천만 뷰를 넘어서며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또 CCTV와 인민일보, 국제재선(國際在線·CRI) 등 관영 매체에서도 관련 소식을 보도했다.

중국 누리꾼들은 '고마워요 서울', '서울시장이 직접 중국어로 중국에 응원 메시지를 보냈다', '한국이 최고다' 등 감사를 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