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사회 감염 확산 불안감

11개 광역 지자체서 확진자
놀잇배 종업원 등 잇단 감염
현지 언론 "대유행 가능성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초동 대처에 실패한 일본이 지역사회 감염 가능성으로 초비상이 걸렸다. 총 355명이 감염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외에 일본 전역에서 53명의 확진자가 발생했고, 이중 감염경로를 확인할 수 없는 환자가 빠르게 늘고 있기 때문이다.

16일 마이니치신문 등 일본 주요 언론에 따르면 가토 가쓰노부 일본 후생노동상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감염경로가 불분명한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잇따르고 있어 이전과는 상황이 다르다”고 말했다

크루즈선 감염자 사태는 손을 쓸 수 없는 상황으로 악화되고 있다. 탑승자 감염이 폭증했을 뿐만 아니라 코로나19 환자의 이송을 담당했던 소방대원 한 명도 감염이 확인됐다. 현재 3400명 가까운 인원이 여전히 밀폐된 선내에 머물고 있고, 탑승자 대다수가 면역력이 약한 고령자인 만큼 감염자 수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日, 경로미상 감염자 속출…"모든 지역이 위험지대" 패닉 상태

일본 정부의 성급한 선내 격리 조치로 크루즈선이 ‘물 위의 우한’ ‘바이러스 배양소’라는 오명을 뒤집어쓴 상황에서 보다 못한 미국 정부는 지난 15일 전세기 두 대를 전격 급파해 크루즈선 탑승 자국민 380여 명을 철수시켰다.

캐나다, 홍콩, 대만도 각각 전세기를 보내 자국민 철수를 지원하기로 했다. 한국 정부는 크루즈선에 탑승하고 있는 14명의 한국인에 대해 본국으로 이송을 추진하기로 했다. 박능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본부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정부는 오는 19일 이전이라도 일본 당국의 조사 결과 음성으로 확인된 우리 국민 승객 중 귀국 희망자가 있다면 국내 이송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전염병이 번지기 쉬운 선내에 격리조치하는 무모한 대처로 ‘병을 키웠다’는 지적을 받은 일본 정부는 뒤늦게 크루즈선 탑승자 전원에 대해 감염검사를 시행하기로 했다. 크루즈선 탑승자는 격리 기간이 끝나는 오는 19일 이후 전원 하선할 수 있을 전망이다.

크루즈선뿐 아니라 일본 전역에서 확진자가 속출하면서 이미 지역사회로 코로나19가 광범위하게 퍼졌다는 관측이 나온다. 북단 홋카이도에서 남단 오키나와까지 11개 광역 지방자치단체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크루즈선 감염자를 제외하고도 15일 12명을 포함해 53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특히 불특정 다수를 접하는 택시운전사와 놀잇배 종업원의 감염이 확인돼 우려가 급증했다. 감염자가 신칸센을 타고 도쿄에서 아이치현을 오간 사실도 확인돼 병이 어느 정도 확산됐을지 가늠하기도 어려운 상황이다. 여기에 홋카이도, 지바현, 가나가와현, 아이치현, 와카야마현에선 중국에 간 적이 없고, 확진자와 접촉한 적도 없는 등 감염경로를 확인할 수 없는 확진 사례가 이어져 불안심리에 기름을 붙고 있다. 아사히신문 등 일본 언론은 “일본 내에서 코로나19가 대유행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했다.

일본 정부는 지역사회 감염을 기정사실화한 대처방안 마련에 나섰다. 기존의 외국으로부터 전염병 유입을 해상과 공항에서 원천 봉쇄한다는 전략에서 국내 검사와 치료 확대로 무게 중심을 옮겼다.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확산 사태의 불똥이 오는 7월 열리는 도쿄올림픽으로 튈 가능성에 전전긍긍하고 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전염병 확산으로 대회 안전에 대한 우려를 드러내자 모리 요시로 도쿄올림픽 조직위원장이 이달 들어 세 차례 도쿄올림픽 취소나 연기를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확인하는 등 불안감을 숨기지 못하고 있다.

한국 정부는 대유행 우려가 커지고 있지만, 아직은 일본 상황을 더 예의주시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박능후 본부장은 “현재 일본은 소규모의 제한적인 지역 전파이기 때문에 오염지역으로 지정하는 것은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도쿄=김동욱 특파원/전예진 기자 kimd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